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0669 0962019061853170669 06 0603001 6.0.8-hotfix 96 스포츠서울 0

"왜 이게 논란" 조현, 성상품화 지적에 뿔난 팬들 …성명문 발표[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으로 ‘성 상품화’ 논란에 휩싸였다. ‘게임돌림픽’ 프로그램과 조현이 흉내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LOL·롤)’의 캐릭터의 특성을 인지하지 못한채 이날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만 보고 억지 논란을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 이날 베리굿 조현, 서율, 고운은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하고 무대에 올랐다. 특히 조현은 게임 롤의 구미호 캐릭터로 알려진 아리 코스프레를 하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문제가 된 건 조현의 의상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조현의 몸에 딱 붙는 밀착의상, 가슴 라인 노출, 가터벨트를 두고 성상품화가 아니냐 지적했다. 이날 포토월에 참석한 아이돌 중 조현만큼 코스프레를 한 스타는 없었고, 조현의 의상에서 노출이 너무 과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반면 일각에서는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이 ‘게임돌림픽’ 프로그램에 어긋나지 않고, 조현의 의상으로 인해 프로그램이 더 홍보됐다고 주장했다.

소속사와 방송사 OGN 측은 해당 논란이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베리굿 소속사 측은 “‘게임돌림픽’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 평소에도 게임을 좋아하고 즐기는 만큼 유저들과 소통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OGN 측도 “아리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 의도적인 노출이 아니라 그냥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다. 논란 자체가 당혹스럽다”라고 말했다.

여러모로 아쉬운 논란이다. 조현의 의상은 양측 협의 하에 OGN이 준비한 것으로, 조현은 캐릭터의 모습을 그대로 표현했을 뿐이다. 또한 조현이 코스프레한 아리는 섹시함을 아이덴티티로 하는 ‘구미호’며 해당 캐릭터의 스킬은 ‘매혹’이다. 평소 베리굿에서도 섹시 콘셉트를 맡았던 조현과도 딱 맞아떨어졌다. 평소 게임을 즐겨하고 여러 게임 프로그램을 통해 수준급 게임 실력을 보여준 조현이기에 게임을 빛나게 하기 위한 노력 때아닌 논란으로 따가운 시선을 받게 돼 안타까움을 안긴다.

논란이 이틀째 이어지자 조현의 팬들은 이에 반박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베리굿 갤러리’에는 ‘조현에 대한 지지 성명 발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팬들은 성명문을 통해 “지금이 조선시대냐”라고 지적하며 “이를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를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이 정말 즐겁게 표현하는 모습에 많은 팬들은 감복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며 “베리굿 갤러리 일동은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를 받길 바라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하는 바다”라고 덧붙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OGN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