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0925 0252019061853170925 02 02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단독] '간 큰 회사원'…10년간 회삿돈 300억 빼돌리다 '구속'

글자크기
광고대행사 HS애드에서 10년 동안 300억원 규모의 회삿돈을 빼돌린 50대 직원이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경찰의 수배를 받아 도주 중이던 A(51)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과 업계에 따르면 해외자금 관리업무를 담당하는 A씨는 서류 조작 등을 통해 약 10년에 걸쳐 300억원 이상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조선일보

일러스트=정다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HS애드의 모기업 지투알 소속 직원이다. A씨는 각종 서류를 조작해 가짜 부채를 만들어내는 수법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횡령 규모는 지난해 HS애드의 연간 영업이익인 160억원의 2배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경찰이 A씨로부터 확보한 금액은 2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달 21일 지투알은 ‘종속회사 자금 횡령사고 발생’이란 제목의 공시를 통해 횡령 사실을 공개했다. 같은 날 HS애드는 A씨를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A씨를 출국금지한 뒤 추적하다 지난 11일 부산에서 검거했다. 지난 14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A씨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장기간 거액을 빼돌릴 수 있었던 경위를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 단독 범행에 무게를 두고 진술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김우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