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5722 1072019061853185722 05 0506003 6.0.8-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48388297

"발렌시아, 이강인 출전 보장해라…떠날 수 있다“ 西 매체 경고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스페인 매체가 이강인 출전 시간 보장을 외쳤다. 그렇지 않으면, 이스코와 다비드 실바처럼 최고의 선수를 잃을 수 있다며 경고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다. 단계별 카테고리에서 축구 실력을 쌓았고, 지난해 1군 계약을 체결했다.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결승 진출에 기여했고, 골든볼까지 품에 안았다.

스페인 현지에서도 “동나이대 최고의 재능”이라 평가했다. 하지만 발렌시아 사정은 녹록치 않다. 마르셀리노 감독 아래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없다. 레반테, PSV 에인트호번, 아약스 등이 이강인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매체 ‘피자헤스닷컴’은 이강인 출전 시간 보장을 권유했다. 매체는 “마르셀리노 감독은 카를로스 솔레스처럼 이강인에게도 기회를 줘야 한다. 18세 어린 선수지만 자신감이 넘친다. 이제 전 세계가 이강인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대로 이강인을 다른 팀에 보내서는 안 된다. 발렌시아는 이스코와 다비드 실바를 잃었다. 이강인도 그렇게 될까 우려된다. 이강인 기용은 발렌시아의 큰 문제”라면 과거 사례를 짚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완전 이적으로 풀어줄 생각은 없다. 부족한 출전 시간을 임대 이적으로 채울 모양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반테가 이강인 임대에 관심이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