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7225 0032019061853187225 01 0103003 6.0.8-hotfix 3 연합뉴스 53204111

청문회 앞둔 윤석열, 검증 대비 착수…준비단 구성(종합)

글자크기

대검·서울중앙지검에 준비단 사무실…신상자료 검토 시작

인사청문 요청서 이르면 20일 국회에 제출 예정

연합뉴스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청문회 준비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착수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문찬석 대검 기조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이날 오전부터 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될 각종 질의에 대응할 신상 자료 검토를 시작했다.

준비단은 기획총괄팀장 김태훈 대검 정책기획과장, 홍보팀장 주영환 대검 대변인, 신상팀장 김창진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장 등 검사 10∼15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웅 대검 미래기획단장과 김유철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장 등도 정책 분야와 관련된 청문회 준비를 외곽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대검에 사무실을 마련한 기획총괄팀과 홍보팀은 인사청문회의 전반적 준비를 맡는다. 서울중앙지검에 사무실을 둔 신상팀은 윤 후보자의 구체적 신상 문제에 관한 사항을 담당한다.

특히 청문회 준비의 핵심역할을 할 신상팀은 김 부장검사를 비롯해 윤 후보자가 2년 동안 몸담은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들로만 구성됐다.

정치권이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의 검찰개혁 의지와 정치적 중립성 등을 핵심 항목으로 삼아 철저한 검증에 나설 것으로 관측되면서 청문회 준비단도 대책을 빈틈없이 세워둬야 하는 실정이다.

윤 후보자는 전날 총장 지명에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여러 가지 잘 준비하겠다"면서도 검찰개혁안 등 현안에 대해서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윤 후보자의 총장 지명 후 검찰 내부는 대대적 후속 인사가 뒤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동요하는 분위기다. 사법연수원 23기인 윤 후보자가 총장에 취임할 경우 연수원 19∼23기 고위직 인사들의 집단 사직도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 인사가 연수원 27기까지 확대돼 단행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미 일부 27기 검사들을 대상으로 인사검증이 시작된 것으로도 전해졌다. 검사장급 이상 후속 인사는 8월 초순께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준비단은 인사청문 요청서를 작성해 이르면 20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청문 요청서가 제출되면 국회는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실시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대통령에 송부해야 한다.

이 기간 내에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실시하지 못하거나 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못한 경우 대통령은 10일 내의 기간을 정해 국회에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해야 한다. 이후에도 경과보고서가 송부되지 않으면 대통령은 추가절차 없이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할 수 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