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8375 0032019061853188375 02 0201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깊은 밤 화재에 '멍멍'…주민 구한 견공 두 마리

글자크기
연합뉴스

화재 알린 견공 정월이(왼쪽)와 포돌이
[고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늦은 밤 사찰에서 기르던 개 두 마리가 주택 화재를 주인에게 알려 대형피해를 예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경남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50분께 관내 감동마을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당시 마을 인근 사찰 보현사의 스님은 기르는 견공 포돌이와 정월이가 짖는 소리에 잠이 깨 밖으로 나갔다.

사찰 뒤편에 위치한 이웃집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타오르는 불꽃을 발견한 스님은 즉시 소방당국에 신고한 뒤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약 30분 만에 불을 진압, 주택 19.8㎡가 타 재산피해 200여만원이 났다.

불이 난 집에는 노인 한 명만 살고 있어 신고가 늦었으면 자칫 큰불로 이어져 인명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던 상황이었다.

이후 이 사실을 알게 된 마을주민들은 두 견공의 활약을 기특히 여겨 스님에게 개들이 먹을 간식을 전달하기도 했다.

보현사 스님은 "포돌이와 정월이는 우리 사찰에 누군가가 버리고 간 유기견"이라며 "자신을 거둬 준 주인에게 은혜를 갚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