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8503 0022019061853188503 05 05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48372589

김연경 21점 분전 女배구, 접전 끝에 도미니카에 1-3 패배

글자크기
중앙일보

18일 도미니카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한 서브로 흔들었지만 끝내 도미니카 선수들의 탄력을 넘진 못했다. 한국 여자 배구가 네이션스리그 보령 시리즈 첫 경기에서 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18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차 첫 경기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세트 스코어 1-3(19-25, 25-20, 24-26, 28-30)으로 졌다. 벨기에전 이후 9연패다. 한국(1승 12패·승점 3)은 16개국 중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도미니카공화국과 역대전적은 8승 6패가 됐다. 김연경은 김희진과 함께 팀내 최다인 21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V리그 출신 페냐 베타니아 델라크루즈(등록명 베띠·17점)가 고비마다 서브에이스를 때렸다. 평균 스파이크 높이와 블로킹 높이에서 20㎝ 이상 앞서는 도미니카공화국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레프트 김연경(엑자시바시)·강소휘(GS칼텍스)·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미들블로커 이주아(흥국생명)·박은진(KGC인삼공사)·세터 이다영(현대건설)·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이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이다영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1세트를 기분좋게 출발했다. 5-4에선 박은진도 서브득점을 올리며 기세를 올렸다. 비디오 판독을 통해 이주아의 이동공격이 득점으로 인정되면서 9-5로 달아나는 데 성공했다. 오지영이 리시브한 공이 곧바로 넘어가 득점으로 연결되는 행운도 따랐다.

중앙일보

오래간만에 한국을 방문해 활약한 도미니카공화국 델라크루즈. [사진 국제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반부터 흐름이 바뀌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주포 김연경이 전위에 있을 땐 블로커 3명을 붙이며 집중마크했다. 김연경이 터지지 않자 한국의 공격 흐름도 끊겼다. 리시브까지 흔들리고, 공격 범실까지 나오면서 점수는 순식간에 14-19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세트 막판 강소휘 대신 표승주(GS칼텍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으나 결국 역전엔 실패했다. 블로킹 싸움에서 0-5로 밀리는 등 높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도미니카는 메히아 리스벨 엘리사 이브의 공격을 앞세워 승리했다.

2세트 초반은 팽팽하게 흘렀다. 지네이유 마르티네스와 브라옐린 엘리자베스 마르티네스의 높이에 당했지만 김희진의 라이트 공격이 터지면서 분위기를 살렸다. 이다영의 블로킹까지 나오면서 첫 번째 테크니컬 타임(8-5)에 먼저 도달했다. 13-9에선 김연경의 시원한 파이프 공격까지 터지며 앞섰다. 김희진이 서브에이스 2개, 원포인트서버로 투입된 최은지가 1개를 성공시키며 도미니카공화국의 추격을 따돌렸다. 한국은 박은진이 막판 속공 두 개를 터트리며 2세트를 마무리했다.

중앙일보

18일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네이션스리그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서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세트 한국은 김연경의 강서브 이후 강소휘가 블로킹을 잡아낸 데 이어 페인트 공격을 성공시켜 3-1을 만들었다. 이주아의 연속 블로킹 이후 김희진이 서브득점을 올렸다. 7-5에선 긴 랠리 끝에 김연경이 백어택을 터트렸다. 김연경은 9-7에서도 어려운 공을 득점으로 연결하며 분위기를 살렸다. 세트 중반 도미니카는 선수를 교체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결국 한국은 상대 높이에 밀리며 22-22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24-23으로 앞선 상황에서 델라크루즈에게 서브 에이스 2개를 내주면서 역전패했다. 김연경은 3세트에서만 8득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4세트에서 다시 한국은 앞서나갔다. 김희진이 오픈공격, 블로킹, 서브득점을 올리며 8-4를 만들었다. 8-7로 쫓기자 이번엔 강소휘가 서브로 상대를 흔들었다. 10-7에선 이다영이 상대 블로킹을 이용한 공격까지 성공시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도미니카의 범실까지 이어지며 17-12로 앞섰던 한국은 공격 범실에 이어 블로킹 벽에 막히면서 18-19로 역전당했다.

해결사는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20-21에서 연속 공격 득점을 올려 재역전시켰다. 김연경은 23-24, 24-25에서도 득점을 올리며 듀스 랠리를 이어갔다. 26-26에선 김연견의 디그에 이어 김희진이 후위공격을 성공시켰다. 김연경은 27-27에서도 기어이 3인 블로킹을 뚫어냈다. 그러나 끝내 패배를 막을 순 없었다.

보령=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