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433 0562019061853189433 03 0301001 6.0.8-hotfix 56 세계일보 0

반도체 호황에 웃던 기업들, 지금은 불황에 ‘울상’

글자크기

1분기 국내기업 경영 분석 / 매출액 2018년대비 2.4% 감소 / 기계·전기·전자업종 9% ‘뚝’ / 영업이익률도 5.3%로 급감 / 부채비율·차입금 의존도는↑/ 대기업·중소기업 모두 악화

세계일보

올해 1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 감소해 성장성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이 2년 반 만에 뒷걸음질 친 데 이어 수익성도 나빠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올 1분기 기업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외부감사를 받는 국내 1만7200개 기업 중 3333개 표본 기업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기업의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2.4% 변동률을 나타냈다. 매출액 감소는 2016년 3분기의 -4.8%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반도체가 포함된 기계·전기·전자가 -9.0%로 가장 감소폭이 컸다. 가구 및 기타(-4.2%), 금속제품(-4.1%), 목재·종이(-3.8%) 등도 줄었다. 제조업이 -3.7%로 감소폭이 컸고, 비제조업은 -0.7%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중 건설이 -6.0%, 전기·가스가 -1.8%다. 서비스는 0.8%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2.3%, 중소기업이 -2.8%다.

한은 관계자는 “2016년 3분기에는 국제유가 하락이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면 올해 1분기는 반도체 가격 하락과 출하 감소가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수익성 지표도 나빠졌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탓이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5.3%로 지난해 동기(7.5%)보다 하락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이 낮아진 건 기업 성장성이 둔화한 가운데 수익성도 하락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매출액세전순이익률도 8.2%에서 5.8%로 낮아졌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제조업이 9.1%에서 5.7%로, 비제조업이 5.4%에서 4.6%로 각각 떨어졌다. 대기업(7.7%→5.1%)과 중소기업(6.7%→6.0%)을 가리지 않고 모두 하락했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나눈 비율인 이자보상비율은 479.2%로 집계됐다. 2016년 3분기(443.3%) 이후 2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세계일보

안정성 지표인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각각 82.1%에서 86.7%로, 21.8%에서 22.8%로 지난해 4분기 대비 상승해 나빠졌다. 제조업의 부채비율이 지난해 4분기 65.9%에서 올 1분기 69.0%로, 차입금의존도 역시 지난해 4분기 19.4%에서 올 1분기 19.9%로 상승했으며 비제조업의 부채비율(112.0→119.0%)과 차입금의존도(25.3→27.0%)도 전기 대비 올라갔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의 부채비율이 지난해 4분기 77.8%에서 올 1분기 83.1%로, 차입금의존도 역시 지난해 4분기 20.4%에서 올 1분기 21.7%로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부채비율(104.4→104.8%)은 전기 대비 상승했으나 차입금의존도(28.3→28.2%)는 전기 대비 하락했다.

세계일보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올라간 것은 올해부터 기업 회계에서 ‘운용 리스’ 중 리스자산과 리스부채가 각각 자산과 부채로 인식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운용리스는 주로 항공기와 점포 등 도소매·운수업에 많다”며 “리스 자산과 리스부채가 재무제표에 반영돼 부채와 자산이 모두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성장성 지표 가운데 자산이 늘어난 영향으로 전체 기업의 총자산증가율은 올 1분기 3.2%로 지난해 동기(1.8%) 대비 상승했다.

신동주 기자 rang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