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616 0012019061853189616 07 0713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자외선 강한 계절, 아이들 눈 보호해 주세요

글자크기

수정체 투명 빛에 더 많이 노출…챙이 넓은 모자·선글라스 착용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줘야

10~14시 야외활동 자제가 상책

경향신문

아이들이 뜨거운 햇빛 아래서 물놀이를 하고 있다. 이처럼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챙이 넓은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피부에 잘 발라줘야 한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초여름 날씨에 자외선이 강하게 내려쪼이면서 연일 나쁨이나 매우나쁨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가 좋아진 날이 많아 야외 활동이나 운동·레저 등을 하면서 자연히 자외선에 노출될 기회가 늘어나게 된다. 특히 여름 휴가 중 바캉스를 즐기는 기간을 감안해 ‘자외선 대책’ 마련과 실천에 더 큰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이다.

자외선이 문제가 되는 것은 우선 피부이다. 피부의 기미와 잡티, 주름, 검버섯, 피부암의 원인이 된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자외선 A(UV-A)와 자외선 B(UV-B)로 나뉜다. 자외선 A는 피부 깊숙이 침투해 멜라닌 색소를 침착시켜 기미와 주근깨, 잡티를 유발한다.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따갑고 허물이 벗겨지는 것(일광 화상)은 자외선 B 때문이다. 피부조직을 손상시켜 피부의 탄력성을 떨어뜨리고 조직배열을 파괴해 노화를 촉진하며 화상을 입히기도 한다.

눈도 자외선에 나쁜 영향을 받는다. UV-B는 각막에 거의가 흡수되지만 UV-A는 각막과 수정체에 일부 흡수되고, 일부는 망막까지 도달해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강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각막 및 결막에는 염증, 수정체에는 백내장, 망막에는 황반변성 등의 발생을 초래하게 된다. 특히 눈에 흡수된 자외선이 활성산소를 만들어 눈의 노화, 즉 노안이 오는 속도를 빠르게 만들기도 한다.

자외선 대책의 첫 번째는 피하는 것이다.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한다. 바깥으로 나갈 때에는 양산이나 챙이 넓은 모자를 쓰고 자외선 차단 코팅이 된 선글라스를 착용한다.

선글라스는 눈 보호를 위해 필수 품목이지만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색상은 진하지만 자외선 차단 기능이 부족한 선글라스는 오히려 위험하다.

짙은 색의 선글라스는 눈으로 들어오는 가시광선 양을 줄여 눈의 조리개 역할을 하는 동공을 크게 만든다. 동공이 커진 상태에서 더 많은 양의 자외선을 흡수하게 되므로 매우 좋지 않다.

고대구로병원 안과 최광언 교수는 “아이의 수정체는 성인보다 투명해서 파장이 짧은 빛도 수정체에서 흡수되지 못하고 망막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으므로,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얼굴(눈 부위)을 잘 가려주거나 선글라스를 씌워준 후 외출할 것”을 당부했다.

자외선 노출에 대비해 피부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기본 수칙이다. 외출 3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고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을 쓰고, 색깔이 진한 소매가 긴 외투 등을 착용한다. 피부과 전문의 임이석 원장은 “노출 시간이 길지 않다면 자외선 차단지수가 ‘SPF15 PA++’ 정도의 제품, 야외업무가 많아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면 ‘SPF50 이상에 PA++++’ 제품이 적합하며,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햇빛에 오래 노출되면 피부에 열을 받게 된다. 이는 적외선의 영향이다. 적외선으로 인해 피부에 열이 생기면 이 또한 피부 노화의 원인이 된다는 사실이 서울대병원 피부과 연구팀에 의해 입증됐다. 열을 받아 벌게지기 쉬운 얼굴을 미지근한 물과 찬물을 번갈아 사용해 열기를 식혀주고, 수시로 부채 같은 것으로 바람을 일으켜 피부열을 발산시키는 것이 좋다.

박효순 기자 anytoc@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