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908 0722019061853189908 01 01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팩트체크] 임시완, 군 시절 123일 휴가…연예인 특혜일까?

글자크기


[앵커]

팩트체크 시작하겠습니다. 배우 임시완 씨가 이틀 째 논란의 중심에 있습니다. 군 시절 휴가를 과도하게 받았다는 보도들이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연예인 특혜다, 아니다 온라인에서도 갑론을박입니다. 이것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서 군 복무의 형평성 차원이기 때문에 저희가 좀 따져봤습니다.

오대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임시완 씨의 휴가가 120일을 넘었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임씨는 지난 3월에 전역했습니다.

그때까지 총 123일을 휴가로 썼습니다.

그리고 지난해 기준으로 육군 평균 전역한 사람의 휴가 일수는 59일입니다.

그러니까 차이가 2배가 넘습니다.

그래서 여러 매체는 이 이유로 "특혜 의혹", "특혜 논란"이라고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제 당사자는 여기에 대해서 반박을 했고 또 국방부도 "규정을 위반한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냈잖아요. 이것은 맞는 얘기입니까?

[기자]

맞습니다. 규정을 어긴 것은 아닙니다.

123일 중에서 기본적인 휴가는 33일 정도입니다.

그리고 아프거나 근무시간을 초과했을 때 받는 휴가는 25일, 특히 임씨는 조교였습니다.

조교는 신병교육 기간이 끝나면 휴가가 생깁니다.

26일이었습니다.

나머지 39일은 포상 휴가, 위로 휴가였습니다.

모두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에 근거를 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좀 단순하게 '123일이라서 특혜다' 이렇게 주장하기는 무리가 있어 보이는데 그러면 연예인이라서 받은 혜택은 아예 없습니까?

[기자]

물론 연예인이어서 군이나 국가행사에 차출된 경우는 있습니다.

지상군페스티벌,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그리고 국군의 날 행사 등입니다.

다만 육군본부에 확인해 보니까 이들 행사에 참여한 다른 사병들도 휴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앵커]

그리고 이제 과거에는 연예사병제도라는 것이 있었잖아요. 기초훈련만 받고 대개 행사에 참여하는 일종의 특혜여서 그런데 폐지가 됐죠?

[기자]

그렇습니다. 특혜 논란 끝에 2013년에 사라졌습니다.

그럼에도 연예인 출신 사병들이 행사에 서는 일이 있습니다.

제도적인 특혜는 없어졌지만 여전히 보이지 않는 특혜가 있지 않느냐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생기는 이유입니다.

오대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