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944 0562019061853190944 04 0402003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일본 니카타현 진도 6강 지진 발생…쓰나미 우려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일본 기상청 알림 캡처


일본 기상청은 18일 오후 10시22분쯤 니가타현에서 진도 6강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주변 지역에 높이 1m 정도의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진도 6강은 실내에서 고정하지 않은 가구의 대부분이 이동하고 넘어지는 사례가 많아지는 수준이다.

또한 실외에서는 벽의 타일이나 창문 유리가 파손돼 떨어지는 건물이 많아지고, 보강하지 않은 블록 벽의 대부분은 붕괴한다.

이날 지진은 규모로는 6.8로 추정됐다.

일본 원자력규제청에 따르면 니가타현에 있는 원자략발전소는 운전을 정지했다.

현재로선 지진에 의한 인명 피해 등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조에쓰 신칸센은 도쿄역과 니가타역 구간에선 운전을 보류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