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1554 0682019061953191554 04 0401001 6.0.14-RELEASE 68 동아일보 0

트럼프 지지자들, 재선 출정식 이틀전부터 텐트 노숙

글자크기

2만명 수용에 티켓은 무제한 발급… 차량 응원 경적에 “트럼프” 연호

“경제성과 트럼프 재선 성공 당연”… 지지율 뒤진다는 보도엔 “가짜뉴스”

민주당은 反트럼프 맞불시위 준비

동아일보

“트럼프 출정식 직접 보고 싶어” 17일 간간이 장대비가 내렸으나 다음 날 오후 8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출정식이 열리는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 주변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텐트 노숙’을 하고 있다. 올랜도=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포 모어 이어스(4년 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20년 대선 출정식을 만 24시간 앞둔 17일 오후 8시경 행사장인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 간간이 장대비가 쏟아진 이날 ‘Make America Great Again(MAGA·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모자와 티셔츠, 비옷 등을 입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100여 명이 인도에 텐트를 치고 노숙을 시작했다. 행사 40여 시간 전인 오전 2시부터 줄이 만들어졌다.

암웨이센터 앞 인도 100여 m를 차지하고 노숙에 나선 지지자들은 차량이 응원의 경적을 울리거나 지지자들이 ‘트럼프 깃발’을 흔들고 지나갈 때마다 ‘트럼프’를 연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내일 밤 올랜도에서 ‘빅 랠리(Big rally)’가 열린다. 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10만 명 넘게 신청했다”고 밝혔다. 암웨이센터 수용 인원은 약 2만 명. 주최 측이 입장 티켓을 무제한 발급했기 때문에 티켓이 있더라도 줄을 서지 않으면 행사장에 들어갈 수 없다. 올랜도에 거주하는 릴랜드 매키 씨는 “새벽 5시에 나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성공 가능성에 대해 경제 성과를 꼽는 이가 많았다. 매키 씨는 “성장률은 올라가고 실업률은 내려가고 있다”고 장담했다. 제니퍼 프렌드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를 살려 놓은 덕분에 토목기사로 일하는 남편 일도 잘돼 최근 ‘세컨드 카’를 샀다”고 말했다. 1980년대 두 딸을 한국에서 입양해 키웠다는 팀 윈 씨는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으로 남북한이 통일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민주당 주요 후보들보다 뒤지고 있다는 여론조사 보도나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등에 대해서는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을 너무 괴롭히고 있다. 가짜뉴스”라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트리샤 호프 씨는 “트럼프 대통령 트윗만이 진짜”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엮어 만든 책 두 권을 내보였다. 그는 “권당 35달러에 판매하고 있다”며 “원하면 해외 배송도 해준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주는 2016년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지역이다. 지난해 중간선거에서도 공화당이 선전한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대선 출정식을 시작으로 ‘어게인 2016년’ 바람몰이를 준비하고 있다.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 등 트럼프 대통령 가족들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모두 참여한다.

암웨이센터 앞 처치스트리트 진입로에는 바리케이드가 설치돼 통행이 차단됐다. 올랜도 경찰은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순찰을 돌았다. 조지 피카스키 씨는 “담배를 피우고 간식을 먹으며 노숙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모습이 건강하게 보이진 않는다”며 “아이폰 신제품을 사려는 밤샘 노숙 행렬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민주당원과 반트럼프 시민단체들은 18일 행사장 주변 3곳에서 반트럼프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 ‘베이비 트럼프’ 풍선 인형을 하늘에 띄우거나 총기 반대 시위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긴장감도 고조되고 있다.

올랜도=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