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3017 0242019061953193017 06 0602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0

조여정이 밝힌 '기생충' 속 짜파구리 먹방(feat. 하정우)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 속 먹방 비하인드를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영화 ‘기생충’의 주역 조여정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조여정에 대해 ‘다이아몬드 광산 같은 배우’라고 극찬한 바 있다.

조여정은 ‘기생충’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연락이 그냥 왔다. 너무 좋았다. 나한테 이런 순간이 오다니. 봉 감독님이 우리 영화가 이상하다고 해서 이상한 거 좋아한다고 했다”며 “‘인간중독’이라는 영화에서 했던 모습들이 좋았다고 하더라. 재밌는 사람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셨다. 마냥 여성스럽고 그런 게 아닌 모습을 좋게 보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조여정은 ‘기생충’에서 ‘짜파구리 먹방’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3일 저녁 내내 계속 짜파구리를 먹었는데 하정우처럼 입에 묻히면서 엄청 맛있게 먹어야지 생각했다. 그런데 조명 때문에 면이 불다 보니까 그게 안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조여정은 “365일 중 360일 다이어트를 한다”며 “주변에서 ‘왜 그렇게 열심히 하냐’고 하는데 어떤 영화에서 예쁜 여주인공이 ‘이렇게 태어나기 얼마나 힘든데’라고 하더라. 그게 멋있었다. 부모님이 잘 태어나게 해줬는데 잘 관리해야지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 전했다.

하이틴 스타로 데뷔한 조여정. 예전에는 연기에 대한 열정이 크지 않았다고. 그는 “큰 꿈을 갖고 시작하지는 못했다. 그냥 흘러가는 대로 연기했다. 20대 중반 됐을 때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 탐구해야 되는 직업이지 않을까’ 싶으면서 다르게 다가왔다”며 “30살까지 기다려 보고 다른 길을 찾아볼까 싶었는데 잘했다 싶다. 버릴 시간이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