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3696 0232019061953193696 04 0402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故 이희호 여사에 대한 北의 조의는 북미회담 위한 손짓”

글자크기

北, 비중 있는 밤 9시30분 뉴스에 조의 소식 전해…北 간부들 “北이 먼저 손 내민 것”

아시아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지난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에게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의 간부들 사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것은 3차 북미정상회담 재개를 염두에 둔 행동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양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2일 조선중앙TV에서 북한이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해 조의를 표명한 뉴스가 방영됐다"며 "이는 남북과 북미 사이에 긴장된 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한이 먼저 손을 내민 것으로 풀이된다"고 18일 전했다.


소식통은 "조선중앙TV가 종영시간을 앞둔 밤 9시30분경 조의 표명 소식이 보도됐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저녁 9시30분은 그날의 마지막 종합보도가 나가는 비중 있는 시간이다.


소식통은 "같은 날 중앙의 지시로 북한 전역에서 '영화문헌학습'이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영화문헌학습이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전과정이 담긴 영상물 상영 모임이다. 이날 북한 당국은 영화관에서 노동자들에게 이 영상물을 보여줬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세계 초강대국으로 자처하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 대범한 담력으로 담판을 주도했다는 게 영상물의 내용이다. "절세의 위인을 모신 주체 북한의 공민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라"는 것이다.


소식통은 "영화문헌학습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의 표명 소식이 나와 혼란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소식통은 "이렇게 해서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정중한 조의 표명이 남한 당국을 움직여 3차 북미정상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손짓이 아니겠느냐는 말이 돌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영화문헌학습이 진행된 날 TV 마감시간 보도에서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의 표명 소식까지 비중 있게 전해지자 일부 주민은 당국이 지향하는 바가 뭔지 알 수 없다며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