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5877 0252019061953195877 05 0509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0904629000 1560904651000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남자 1위 켑카 팬…만나보고 싶다"

글자크기
조선일보

고진영이 18일(현지 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진영(24)이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GC에서 열리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18일(현지 시각)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11주 연속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올라있는 고진영은 영어로 문답을 소화하며 현지 기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이 대회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미국 현지 취재진의 질문에 고진영은 영어로 "음식이 좋다. 후식 종류만 6가지"라고 답해 취재진의 폭소를 자아냈다.

또 남자 세계 1위 브룩스 켑카(미국)의 팬이라는 내용에 관해 이야기할 땐 "나는 체격이 큰 사람을 좋아한다(I Like Big Guy)"고 답해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켑카의 팬으로도 알려진 고진영은 "그를 만나보는 것이 소원"이라며 "항상 표정에 변화가 없고 탄탄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이번 시즌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상금은 US오픈 챔피언 이정은(23)에 이어 2위지만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위가 될 수 있다.

이 대회 코스와 관련해서는 "러프가 두꺼운 데다 그린이 딱딱한 편"이라며 "벙커도 깊어서 두 번째 샷으로 그린에 어떻게 보내느냐가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진영은 한국 시간으로 21일 오전 4시 44분에 넬리 코르다, 크리스티 커(이상 미국)와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이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