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2524 0112019061953202524 03 0308001 6.0.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줄잇는 中 엑소더스… "'메이드 인 차이나' 시대 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인건비 올랐는데 무역전쟁으로 관세 부담까지…
"중국에 일부 두고 외부 조립해 관세 피할 수도"]

머니투데이

중국 허베이성 청더시의 한 공장./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이드 인 차이나(Made in China)' 시대가 지나가고 있다. 무역전쟁과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해 생산업체들이 공장을 중국에서 다른 곳으로 옮기고 있기 때문이다.

18일(현지시간) 미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자전거 제조업체 자이언트는 지난해 미국발 주문 생산공장을 중국에서 대만으로 옮겨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위협 소식 때문이다. 지난해 말 중국 공장 6곳 중 1곳은 문을 닫았고, 대신 문을 연 대만 공장은 2교대로 운영한다. 지난해 7월 헝가리에 새 공장 건설 소식을 발표한 이 업체는 동남아도 눈여겨보고 있다. 보니 투 자이언트 회장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25% 관세 계획 발표를 듣고 심각하게 고민했다"며 발표 이후 공장을 옮겨왔다고 밝혔다.

이어 투 회장은 "지난해 '메이드 인 차이나' 시대가 끝났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강조했다. 자이언트의 지난해 매출은 602억 대만달러(약 2조2600억원)에 달한다.

생산업체의 ‘중국 이탈’을 부추긴 데는 인건비 상승도 한몫하고 있다. 반도체업체 인텔은 지난 16일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공급망을 재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세계 최대 의류·장난감 아웃소싱 업체 리앤펑도 중국을 벗어나 생산지를 다각화하겠다고 전했다. 주중미국상공회의소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250개 회원업체의 약 40%가 중국 이외 지역에 생산 이전을 이미 했거나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펜서 펑 리앤펑 최고경영자(CEO)는 "기업들은 생산 효율성이 높았기 때문에 중국 한곳에서 모두 생산을 해온 것"이라며 "무역전쟁은 (여태껏 해온) 글로벌 생산전략을 돌아보고, 중국 이외 지역으로 다원화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베트남 하노이의 한 의류공장 모습.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산업체의 '중국 이탈'이 무역전쟁 때문만은 아니라는 주장도 인다. 급격한 인건비 상승으로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를 대체재로 찾는 기업들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주요 공장이 밀집한 중국 광둥성의 시간당 최저임금은 2008년 4.12위안(703원)에서 지난해 14.4위안(2460원)으로 3배 넘게 올랐다. 말레이시아의 지난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5.05링깃(약 1425원)에 불과하다.

한나 앤더슨 JP모건자산운용 글로벌시장전략가는 포춘지와의 인터뷰에서 "기업들은 무역 분쟁 훨씬 이전부터 생산지를 중국에서 옮기기 시작해왔다"며 "높은 관세가 원래 있던 계획을 앞당겼을 수 있지만, 이를 전혀 생각지 못한 기업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기업들이 완전히 중국을 떠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국제 로펌 베이커 맥켄지 홍콩지부의 무역법 전문가 존 카울리는 "업체들이 중국에서 모든 제조공정을 없애기보다 중국 밖에서 '원산지 부여 공정'을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중국에서는 부품을 제조하고, 다른 나라에서는 이 부품들로 '실질적 변형'을 거쳐 완성품을 만든다는 뜻이다. 원산지판정 기준에 따라 물품이 두 개 이상의 국가에서 생산된 경우, 원산지는 실질적 변형이 이루어진 국가가 된다. 이는 관세를 피하기 위해 기업들이 종종 사용하는 수법이다.

이 방식을 쓰면 기업들이 세계 2위 소비시장인 중국에 거점을 유지할 수 있다. 리첸 홍콩중문대 경영학과 교수는 "중국 소비재 시장은 성장세에 있고,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는 미중 무역분쟁도 바꿀 수 없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