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5580 0912019061953205580 06 0601001 6.0.11-RELEASE 91 더팩트 0 related

[TF이슈] "소통 or 싸움?" 하연수, 또 댓글 논란 "500번 받은 질문"

글자크기
더팩트

배우 하연수가 SNS 댓글로 또 한 번 논란에 휩싸였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연수, SNS 댓글 논란만 500번?

[더팩트|박슬기 기자] 배우 하연수가 SNS(사회 관계망 서비스) 댓글로 또 다시 구설에 올랐다. 그동안 SNS 댓글로 여러번 논란에 휩싸인 만큼 누리꾼들의 반응 역시 냉담하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는 자신이 직접 그린 족자를 판매하기 위한 게시글이다.

한 누리꾼은 이 게시물에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며 댓글을 통해 물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이어 하연수는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그림을 오래하긴 했지만 민화는 시작한지 반 년 정도라 제게 병풍 작업은 큰 도전이었습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며 자신의 전시회 일정을 공유했다.

이에 한 팬은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물었고,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며 다소 냉담하게 반응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됐다.

더팩트

하연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게시물. 그는 한 누리꾼에게 냉담한 답변을 내놔 논란이 되고 있다. /하연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하연수의 댓글에 누리꾼은 "이렇게까지 까칠하게 반응할 필요가 있냐"는 반응이다. 자신이 여러 번 말했다고 해서 팬들이 그에 대한 모든 것은 알기 힘들다. 하지만 하연수는 자신이 여러번 답 해야하는 불편함만 생각한 듯 팬들의 입장은 배려하지 않은 모양새다.

아울러 자신이 판매하고자 하는 목적성을 갖고 올린 게시물에 이 같은 까칠한 반응을 보여 오히려 누리꾼은 황당해하고 있다. "아이고 스타 나셨네 그림을 SNS에서 파는것도 웃기네 인성 알만하군"(catd****) "연수야 연예인 하지마"(kum_****) "정신차리도록 무플 해줘야 합니다"(dnwo****) "피곤하게 산다. 어차피 그림을 팔던 연예인으로 이미지를 팔던 소비자들이 1000번을 물어보면 팔 거면 1000번 다 대답하면 되는거지"(kill****) "5000번을 받아도 성실히 답변해줘야죠 판매자분이.. 무슨사고지.. 팔곤싶고 귀찮은건 싫고?"(rook****) 등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더팩트

하연수가 지난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된 사진. /하연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연수는 앞서 SNS 댓글로 여러차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그는 러시아를 여행하며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구설에 올랐다. 해당 사진은 전범기를 연상케 하는 배경이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자 그는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다. 나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 올렸다"고 해명했지만, 비판이 거세지자 사진을 내렸다.

2016년에도 있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도 약소하게나마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는 댓글을 달았고, 하연수는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고 생각된다"고 까칠하게 답했다.

같은 해 7월 그는 작품과 관련한 질문을 한 누리꾼에게 "방법은 당연히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변 드린다"고 답했다. 이에 너무 예민하게 반응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하연수는 "미성숙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SNS 댓글과 관련해 여러차례 논란에 휩싸인 만큼 하연수에 대한 비난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중과 소통을 중요하게 여기는 공인이라면 이성적으로 판단, 소통해야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지만 하연수의 까칠하고 냉담한 반응은 성숙하지 못한 인상을 남겨 오히려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