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6610 1082019061953206610 06 0601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0923697000 1560923712000 related

"역시 남진"...'컬투쇼'를 '디너쇼'로 만들어 버리는 힘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컬투쇼' 남진이 솔직한 입담와 흥을 돋구는 라이브 무대로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줬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트로트가수 박현빈이 스페셜DJ로, 게스트로는 남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현빈은 "게스트로 나왔을 때랑 스페셜DJ일 때랑은 느낌이 다르다. 부담이 된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김태균은 "예쁘다"고 받아쳐 웃음을 줬다.

김태균의 말에 박현빈은 "축제나 행사를 가면 아직까지도 어머님들은 저보고 '인형같다'고 해주신다. 그런데 인형에도 많은 종류가 있지 않느냐. 저도 무슨 인형을 말씀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데뷔 55주년을 맞이한, '트로트의 황제'로 통하는 남진이 등장했다. 남진은 "2011년에 나왔으니까 너무 오랜만이다. 나오고 싶었는데 불러주지를 않더라. 매년 봐야하지 않겠냐"고 특유의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로 유쾌한 인사를 건네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남진의 등장에 까마득한 후배 박현빈은 "저는 데뷔 14, 15년 정도 됐다. 제 롤모델이다. 어디가서 롤모델 질문이 나오면 남진 선생님을 항상 말한다. 인간적인 부분과 음악적인 부분 전부 제 롤모델이다"고 말했다.

박현빈의 말에 남진은 "처음에 박현빈이 처음 나왔을 때 기대했다. 인물도 잘 생기지 않았나. 그리고 옛날에는 가수는 노래만 잘하면 됐는데, 요즘에는 말도 잘 해야한다. 잘 생겼지만 코믹하고 위트도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김태균은 당시 라이벌이었던 나훈아를 언급했다. 이에 남진은 "나훈아와 양대산맥이었다. 저보다는 4~5년정도 후배다. 그 시절에 나훈아가 있어서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전성기를 누릴 수 있었다. 정말 멋진 파트너"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남진의 출연해 청취자들의 신청곡이 폭발했다. 그 중에서 가장 요청이 많았던 '둥지'를 남진이 라이브로 들려줬다. 남진은 관객들과 하나가 된 듯 능청스러운 무대매너로 순식간에 라디오 스튜디오를 콘서트 현장으로 만들어 박수를 받았다. "낮인데 디너쇼를 공짜로 보는 기분"이라는 칭찬이 쏟아졌다. 박현빈은 "후배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다"고 감탄했다.

한 청취자는 "저희 어머니가 10년만에 다시 라디오를 듣고 계신다"고 말했고, 이에 남진은 여성 팬의 이름을 다정하게 불러주며 "사랑해요. 나 남진이오~"라고 화끈한 팬서비스까지 잊지 않았다.

또 남진은 "목포 집에 관광객들도 가끔 오신다. 우리 집이 100년정도 된 집이다. 택시를 타고 '남진 집으로 가자'고 하면 진짜로 집으로 간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둥지'에 이어 '나야 나'도 들려줬다. 남진은 "팬들에게 멋진 곡으로 보답하겠다"며 간단하게 끝인사를 건넸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