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8361 0032019061953208361 02 0203004 6.0.8-hotfix 3 연합뉴스 0

쉬쉬해온 대구 성매매집결지 '자갈마당' 조폭 피해 드러나나

글자크기

경찰 공갈 등 혐의로 3명 검찰 송치…피의자 "음해, 법적 대응"

성매매 업주-경찰관 유착 규명도 막바지…대질신문 등 진행

연합뉴스

대구 자갈마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김선형 기자 = 대구 성매매 집결지 자갈마당 업주들을 상대로 금품갈취, 폭행 등을 일삼은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를 받은 조직폭력배 A씨 등 3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대구지방경찰청은 19일 공갈 등 혐의로 조폭 A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초 자갈마당 성매매 업주 등이 오랜 기간 A씨로부터 금품갈취, 폭행 등 피해를 겪었다고 폭로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성매매 업주 등은 A씨 강압에 매달 수십만원씩 조합비와 현금인출 대행비를 냈다고 주장하며 엄정한 조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A씨는 "자갈마당 민간개발을 앞두고 몇몇 사람이 자신들 이해관계에 따라 없던 일을 마치 실제 있었던 것처럼 소문내며 나를 음해하고 있다"며 "경찰 조사로 거짓임이 드러날 것으로 확신하며 법적 대응에도 나설 것"이라고 맞섰다.

이에 경찰은 전담팀을 꾸려 한 달 넘게 A씨를 비롯해 참고인 등 100명 가까운 인원을 불러 조사한 뒤 지난 4일 A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강 수사가 필요하다"며 기각했다.

경찰은 자갈마당 종사자 조폭 피해뿐만 아니라 성매매 업주와 전·현직 경찰관 사이 유착 의혹도 수사하고 있어 실체 규명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경찰은 자갈마당 이주대책위원회가 진정한 비리 연루 의혹 전·현직 경찰관 10명 가운데 일부는 혐의가 짙은 것으로 보고 관련 자료 확보 등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최근 성매매 업주와 유착 의혹을 받는 경찰관을 불러 대질신문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조만간 수사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대구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suho@yna.co.kr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