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1576 1132019061953211576 05 0501001 6.0.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0930868000 1560930934000

마운드 붕괴-리빌딩 실패… 한화, 추락하는 독수리

글자크기
쿠키뉴스

날개 없는 추락이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리그 최하위권으로 처졌다.

한화는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3-11로 패했다. 9위로 내려앉은 한화는 최하위 롯데에 2.5경기 차로 쫓겼다. 포스트시즌 진출권이 달린 5위를 노렸던 한화지만 이젠 최하위 추락을 걱정해야 될 판이다.

6월 들어 한화는 15경기에서 5승 10패 승률 0.333으로 승률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마운드 붕괴가 추락 원인 중 하나다.

올 시즌 한화의 팀 평균자책점은 5.02로 8위다.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는 0.779로 9위다. 선발 투수가 버티지 못하니 타자들의 분전에도 좀처럼 경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6연패 기간 한화 선발진이 거둔 성적은 처참하다.

12일 대전 두산 베어스전에는 김민우가 1.1이닝 3피안타 4사사구 6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13일 두산전에는 서폴드가 6.1이닝 10피안타 2사사구 5실점으로 무너졌다.

지난 주말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한 고척 원정 3연전은 선발진의 난조로 싹쓸이 패배를 당했다. 특히 14일엔 믿었던 장민재마저 5이닝 5피안타 2사사구 2피홈런 5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불펜 붕괴마저 이어지며 한화는 3연패에 빠졌다.

15일에는 채드벨이 5이닝 9피안타 3피홈런 7실점, 16일에는 김범수가 2.1이닝 5피안타 5사사구 7실점(5자책)으로 나란히 패전 투수가 됐다. 한화의 6연패 기간 동안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한 선발 투수는 없었다.

18일 롯데전도 선발로 나선 김민우가 3.1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8실점(7자책)으로 속절없이 무너지면서 일찌감치 경기 패색이 짙어졌다.

급진적인 리빌딩도 화를 불렀다는 지적이다.

대대적인 육성 기조가 자리 잡자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의 베테랑들은 방출을 요구했다. 심수창, 배영수, 권혁 등이 한화를 떠나 새 둥지를 틀었다.

잔류한 베테랑들은 2군행을 지시받았다. 송광민은 지난 11일, 최진행은 지난 14일 2군으로 내려갔다. 이용규는 정규 시즌 개막 직전 방출 요구 논란으로 인해 무기한 출장 정지 조치를 받고 있다. 부상 당한 정근우는 2군에서 담금질 중이다.

1군에서 뛰고 있는 베테랑은 김태균이 유일하다.

신인 투수, 야수들로 라인업이 채워졌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다.

고졸 신인 타자인 노시환은 올 시즌 58경기 출전했지만 타율으 0.215에 그치고 있다. 변우혁은 20경기 타율이 0.257이다. 유장혁은 9경기 11타석을 나오는 데 그쳤다.

신인 정은원이 분전하고 있지만 그 외 다른 선수들은 성장세가 미미하다.

한화의 부진에 팬들의 마음도 돌아서는 모양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화는 올 시즌 홈에서 33게임을 치렀다. 평균 9269명, 총 30만5874명의 관중이 경기를 보러 야구장을 찾았다.

11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지난해 한화의 홈경기 평균 관중은 1만 여명에 달했다. 총 관중은 73만4110명이었다. 5월까진 지난 해와 비슷한 관중 수치를 보였지만 6월에는 평균 관중이 8160명으로 뚝 떨어졌다. 18일 롯데전을 찾은 관중은 5008명에 불과했다. 올 시즌 한화의 홈경기 최소 관중이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