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1641 0372019061953211641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종합]"'미스터트롯' 출연OK" '올드스쿨' 최현상X승국이, 트로트 '대세남' 향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가수 최현상과 승국이가 트로트계를 이끌 노래실력과 입담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의 '쉬는시간' 코너에는 승국이와 최현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션의 멤버였다가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최현상. 지난 4월 '날 울린 당신'을 발매한 최현상에게 김창열은 "예전에는 아이돌 모습이 남아있었다면 이제는 트로트 가수로 자리잡은 것 같다"며 한결 짙어진 트로트 향기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자 최현상은 "구성짐의 느낌을 밀쳐내려 하지도 않았고 일부러 찾지도 않았는데 스펀지에 물 스며들 듯이 들어왔다. 하다보니까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되는 것 같다"고 공감했다.

승국이는 지난 4일 '대세남'으로 데뷔했다. 김창열은 승국이와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그는 "승국이가 임창정 회사의 첫 가수로 데뷔했다"며 "임창정 씨가 원래 목소리에 뽕기가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승국이는 '대세남'을 라이브로 열창했다.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한 후 승국이는 "임창정 선배님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하셨다"고 밝혔고 최현상은 "임창정 선배님의 느낌에 트로트의 진지한 느낌이 섞여 있다"며 승국이를 극찬했다.

최현상과 승국이는 자신들의 활동명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당초 현상으로 활동했던 최현상은 "현상이라는 이름을 검색하면 다른 자연 현상 친구들에 밀리더라. 아무리 열심히 해도 이런 현상을 이기기는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하다가 본 이름을 그대로 써보자는 생각에 성을 갖다 붙였다"고 말했다.

이어 승국이는 "제 본명이 이승국이다. 느낌이 축구선수 이름 같고 달리기가 빠를 것 같았다. 그러다가 임창정 선배님이 '승국이 어떻냐'고 하셔서 짓게 됐다"고 비화를 전했다.

그는 또한 "트로트가수가 될 지 생각하고 음악을 하지는 않았다. 어려서부터 아이돌 연습생도 하고 경쟁도 했다. 가르치다보니까 시간이 흐르다 보니까 남녀노소가 다 좋아하는 트로트에 매력을 느꼈다. 그 순간에 '대세남'을 만났다"고 트로트 가수가 된 계기를 밝히기도.

'미스터트롯'이 제작된다면 출연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최현상은 "제 마음은 아직 신인이고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기 때문에 어느 무대가 됐든 진정성 있는 무대가 될 수 있다면 다 서고 싶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승국이 역시 "저는 진짜 신인이다. 가리지 않는다. 기회만 주신다면 어디든지 달려간다"고 열의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