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2869 0112019061953212869 03 0301001 6.0.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김상조, 이해진에 쓴소리 "포용사회 선도해달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트랙터 회사가 농민 일자리 책임지라는 것?" 발언에 반박]

머니투데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뉴스1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향해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데 혁신사업가들이 함께 해주시기를, 아니 선도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그것이 한국 자본주의의 미래를 구하는 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GIO가 전날 한국사회학회와 한국경영학회 공동 심포지엄에 참석해 발언한 것과 관련해 본인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GIO는 심포지엄에서 "트랙터 기술 기업에 일자리를 잃는 농민들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고 한다면 너무 큰 부담일 것"이라며 "기업은 연구·개발에 힘 쏟고 다른 사회적 책임은 사회, 정치, 학계가 분담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언론보도만으로는 이 GIO의 발언 취지와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트랙터 회사에 농민의 일자리까지 책임지라는 것은 과도하다'는 말씀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정책,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사회안전망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라며 "그러나 정부 혼자서 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기 때문에 국회의 지원과 국민의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정현수 기자 gustn9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