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9758 1112019062053219758 02 0201001 6.0.12-RELEASE 111 서울경제 0 popular

[댓글살롱] "살해 멈춰!" 고깃집서 외친 채식주의자 논란

글자크기

한 동물구호단체 채식주의자의 '방해시위'

고깃집 찾아가 다짜고짜 "폭력 중지" 외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채식주의자가 영업 중인 돼지고기 무한리필 집에 찾아가 다짜고짜 “여러분이 먹는 것은 음식이 아니라 동물이다, 동물을 살해하지 말라”고 외치는 영상이 20일 SNS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자신이 동물구호단체 ‘서울 애니멀 세이브’ 소속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첫 방해시위 영상을 올린다”며 영상 여러 편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그는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라는 팻말을 들고 영업 중인 한 돼지고기 음식점으로 걸어들어갔다. 테이블마다 식사 중인 손님들로 가득한 상황에서 그는 “잠시만 저를 주목해주세요, 지금 여러분이 먹는 것은 음식이 아니라 동물입니다, 음식이 아니라 폭력입니다”라고 외쳤다.

이내 그는 가게 사장으로 보이는 남성에 의해 시위를 제지당했다. 시위 모습을 촬영하고 있던 스마트폰도 빼앗겼지만 결국 이날 영상이 올라오며 트위터 상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그는 이날 미처 외치지 못했던 발언을 적은 쪽지 내용도 영상과 함께 공개했다. 쪽지 내용에 따르면 “우리가 인간으로 태어났다는 이유 만으로 다른 동물에게 고통을 가하거나, 폭력을 행사하거나, 착취를 가할 권리가 없다”며 “지금 제 말이 불쾌하거나 우습게 들릴지 몰라도 동물이 겪고 있는 폭력적인 현실을 생각해주세요, 동물을 살해하지 마세요”라고 시위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20일 오전 7시 현재 트위터 상에서만 약 46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논란이 예상된 듯 이 채식주의자는 “방해시위는 누군가와 싸우거나 비난하는 등의 폭력적인 행동을 하지 않는다, 만약 사람들이 불편함이나 긴장을 느낀다면 그건 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해 인지했기 때문일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방해시위의 목적이다”고 해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발적인 영상 조회수와는 달리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부정적이다. 누리꾼들은 “당신은 영업장의 사업주, 근로자 그리고 식사하던 손님들에게 비물리적 폭력을 행사했다”, “도덕성에 취해 남들한테 무슨 민폐인가”, “멀쩡한 가게에서 행패부린 게 자랑인가”, “저 동영상에 나오는 손님들의 동의는 구했나, 사상 강요하기 전에 초상권부터 지켜라”는 멘트와 함께 ‘영업방해’, ‘업무방해’ 등의 해시태그를 올리고 있다. 해당 해시태그는 이 시각 119일 오후 4시 기준 6,000여개 넘게 작성됐다.

이같은 시위를 기획하고 실행에 옮겼던 서울 애니멀 세이브 측은 이른바 ‘비질’이라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비질이란 도축장, 농장, 수산시장 등을 방문하여 현 육식주의 사회를 목격, 기록한 후 이를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며 폭력적 현실의 증언자가 되는 것을 말한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