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22302 0252019062053222302 02 0212001 6.0.12-HOTFIX 25 조선일보 0 popular

진주 방화·살인 피해자 이웃들, 일일호프 열고 성금모금

글자크기
방화·살인 사건이 일어났던 경남 진주의 아파트 이웃들이 유가족을 돕기 위한 성금모금 행사를 연다.

진주시 가호동주민자치위원회(이하 주민자치위)는 오는 21일 오후 6시부터 지역 남부농협 2층에서 '진주시 아파트사건 성금 모금 일일 호프'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조선일보

방화·살인 사건이 일어난 진주아파트 피해자를 돕기 위한 일일호프가 열린다. /연합뉴스


주민자치위는 이달 초 월례회의에서 아파트사건 피해자를 돕기 위한 일일 호프를 열기로 했다. 주민자치위가 중심이 돼 자원봉사자 30여명이 일손을 거든다. 지역 주류업체들은 소주와 맥주 등을 후원하기로 했다. 일일호프는 오후 10시까지 4시간 동안 진행된다.

일일호프 수익금 전액은 성금을 모금 중인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했다.

이한주 가호동주민자치위원장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싫은 사건 이후 여전히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피해주민들에게 힘과 위로를 주기 위해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4월 24일부터 진주아파트 방화·살인 참사 피해자를 돕기 위한 성금 모금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모인 돈은 8억5687만원이다. 공식 성금 접수는 오는 23일 완료된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번 성금 모금엔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개인들이 훨씬 더 많이 성금을 보내줬다"며 "주민들이 직접 땀 흘려 번 수익금을 기탁한다면 정말 뜻있는 성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