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1621 0512019062053241621 05 0506001 6.0.8-hotfix 51 뉴스1 0

[영상] 정정용 감독, "내 마음속의 골든볼 당연히 황태현"

글자크기


(서울=뉴스1) 김화목 인턴기자 = 정정용 감독이 마음속에 담아뒀던 자신만의 골든볼 수상자로 주장 황태현(안산)을 꼽았다.

정 감독을 포함한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이 2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정정용 감독과 공오균, 김대환, 오성환 코치가 참석해 U-20 월드컵에 대한 소감과 뒷이야기를 말했다.

정 감독은 먼저 "열정적인 국민들의 응원을 느껴 감사하다"면서도 "34도의 날씨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전술적으로 좀 더 세심하게 준비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결승전 패배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강인의 빠른 합류가 가능했던 것에 대해 "미리 구단(발렌시아)에 방문해서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이 보완할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나보다 잘하는데 내가 뭐..."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선생으로서 (말하자면) 피지컬적으로 반응, 근력, 코어 트레이닝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마음속에 담아뒀던 자신만의 골든볼 수상자를 묻는 질문에 "당연히 황태현"이라며 "주장으로서 자기 몫을 누구보다 잘했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을 현장에 있는 많은 지도자와 소통하고 교감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뉴스1

U-20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고 준우승을 이룬 정정용 감독이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에서 코칭스태프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환, 공오균, 정정용 감독, 오성환. 2019.6.2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oroscv@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