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3855 0012019062053243855 03 0306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서울 아파트값 ‘꿈틀’

글자크기

32주 연속 하락세에도 강남구 이어 송파·마포·양천 등 상승 전환

지난주 서울 강남구 아파트값이 8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데 이어 이번주에는 송파구가 상승전환, 서초구는 보합전환하며 하락세에서 벗어났다. 마포·양천구 등 일부 비강남지역도 상승전환했다.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데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 유동자금이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서울 전역의 추격 매수로 이어지는 상황은 아니어서 집값이 급등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 나온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주(지난 17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와 마찬가지로 0.01%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둘째주 이후 32주 연속 하락세지만, 낙폭이 컸던 일부 새 아파트와 재건축 단지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보합에 가까워지고 있다.

강남권에서는 집값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0.02% 올랐으며, 송파구도 0.01% 올라 35주 만에 상승전환했다. 지난해 10월 셋째주 이후 줄곧 하락세였던 서초구는 보합을 기록했다. 강동구가 신규 입주 물량의 여파로 0.06% 떨어졌지만, 강남4구 전체 집값은 보합세다.

강북에서도 보합 및 상승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양천구가 0.02% 올라 31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구로구와 마포구도 각각 0.02%, 0.01% 상승해 29주 만에 집값이 오름세를 기록했다. 25개 서울 자치구 중 상승 지역은 5개, 보합지역은 용산·광진·노원·은평구 등 9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미국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면서 시중 유동자금이 부동산에 몰리고 있는 것”이라며 “다만 지금의 집값 상승은 추격 매수에 따른 현상이 아니라 강남과 한강변 일대 등 대기수요가 있는 지역의 호가 상승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함 랩장은 “이미 집값이 많이 오른 데다 대출 규제가 여전히 강력하고 전·월세 시장이 안정돼 있어 단기간 급등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