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4176 0722019062053244176 02 0201001 6.0.8-hotfix 72 JTBC 0

'밤의 사냥꾼' 습격에…'새끼 쇠제비 갈매기를 지켜라'

글자크기


[앵커]

해마다 4월 경북 안동호에는 멸종위기종인 쇠제비 갈매기가 날아와서 둥지를 틀고 알을 낳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서식지인 모래섬이 호숫물에 가라앉아서 인공섬을 만들어 줬습니다. 여기서 잘 지내나 싶었는데 예상치 못한 천적이 나타났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안동호 가운데 외딴섬

사실은 물에 뜨는 구조물 연결해 만든 '인공모래섬'

멀리 호주에서 날아온 쇠제비갈매기 위해 만든 '산부인과이자 산후조리원'

4월부터 쇠제비갈매기 70마리가량이 이곳에 날아들어 둥지를 틀었습니다.

짝짓기를 해서 알 43개를 낳았는데 이 중 새끼 41마리가 부화했습니다.

내 새끼 금이야…옥이야…

"잘 커서 훨훨 날아가거라"

하지만 반갑지 않은 손님 '야간 사냥꾼' 수리부엉이

발톱으로 '휙' 순식간에 '꿀꺽'

"새끼 쇠제비갈매기를 지켜라"

"꼭꼭 숨어라" 대피용 파이프 24개

"이래도 올거야?" 맹금류 소리

부화 후 최대 고비인 20일을 견디고 새끼 쇠제비갈매기들은 하늘을 날 수 있을까?

(화면제공 : 안동시청)

윤두열, 이인수, 김영선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