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5253 0292019062053245253 06 0602001 6.0.8-hotfix 29 OSEN 0

'도시어부' 김래원, 오도열도 점령한 피싱머신…황금배지 획득 [종합]

글자크기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도시어부’ 김래원이 ‘피싱머신’ 면모를 뽐냈다. 넣으면 잡히는 ‘인&아웃’ 오도열도에서 최적화된 능력을 보여주며 역대 최강 게스트 면모를 보여줬다.

2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일본 오도열도로 떠난 멤버들과 게스트 김래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시어부’의 이번 출조지는 낚시인들의 꿈의 장소로 알려진 일본 오도열도로 정해졌다. 함께할 게스트는 연예계 소문난 낚시왕으로 알려진 김래원이었다. 김래원은 영화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에 함께 출연한 배우 최재환과 함께 ‘도시어부’를 찾았다.

OSEN

방송화면 캡처


김래원은 낚시 실력을 묻는 이덕화와 이경규에게 “갯바위 참돔 기록은 8짜 정도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대어를 묻자 김래원은 “매니저가 내가 잡은 고기로 사진 찍기 바쁘다. 나는 고기를 잡은 기쁨에 바빠서 사진을 잘 찍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재환은 김래원과 함께 영화를 촬영하면서 갯바위 낚시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밝혔다.

일주일 뒤 인천공항에 모인 멤버들은 일본 오도열도로 향했다. 장도연은 일정이 있어 다음날 합류하기로 했다. 오도열도에 도착한 멤버들은 선장과 인사를 나눴고, 선장은 누가 가장 낚시를 잘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김래원을 꼽았다.

오도열도에서의 첫 번째 대결은 잡어도 포함되는 ‘어종 불문 총무게 대결’이었다. 특히 돌돔 3짜 이상을 잡는 사람에게는 황금배지가 수여되는 파격 조건이 붙었다. 다섯 사람은 각자 자리를 제비 뽑기로 결정했고, 이덕화-박진철-김래원-최재환-이경규 순으로 선상 낚시 자리가 결정됐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진정한 인&아웃’이라는 말처럼 오도열도에서의 낚시는 넣으면 잡히는 식이었다. 이경규가 ‘1빠짐’으로 시작한 가운데 이덕화가 벤자리를 낚으면서 첫 수에 성공했다. 이덕화가 또 한 마리의 벤자리를 낚은 가운데 김래원과 박진철 프로도 낚으면서 오도열도 첫 트리플이 완성됐다. 여기에 이경규도 낚으면서 ‘쿼드러플’로 연결됐다. 최재환도 지지 않고 첫 수에 성공했다.

오도열도에서의 낚시는 기본이 3연타였다. 한 사람에게 입질이 오면 연달아 다른 사람에게도 입질이 왔다. “히트”, “왔다!” 등의 소리가 오가면서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낚시가 됐다. 덕분에 제작진은 계측을 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낚시 1시간째에 이미 다섯 사람은 50마리를 넘게 잡았다. 김래원은 스피드를 올렸고, 매의 눈으로 박진철 프로가 다른 찌를 쓰는 걸 보며 견제하기도 했다. 모두가 벤자리에 지쳐갈 때 쯤 김래원의 낚시대에 묵직한 게 걸렸고, 오도열도 첫 뱅에돔을 낚는 기쁨을 안았다. 이덕화는 김래원을 두고 “진짜 어부다”라고 칭찬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기록은 계속 해서 깨졌다. 이경규가 49cm 뱅에돔을 잡아 2년째 ‘도시어부’ 기록인 45.5cm을 넘어선 가운데 최재환도 47cm 뱅에돔을 잡았다. 최재환은 최고급 어종으로 꼽히는 긴꼬리 뱅에돔도 가장 처음 잡았다. 이 가운데 이덕화는 46cm 긴꼬리 뱅에돔을 잡아 ‘도시어부’ 긴꼬리 뱅에돔 기록 45.5cm를 넘었다.

오전에만 다섯 사람이 잡은 고기는 106마리에 달했다. 김래원은 그 중에서도 27마리를 잡아 박수를 받았다. 나가사키 짬뽕으로 점심을 해결한 뒤에는 장도연이 합류해 완전체 ‘도시어부’가 오도열도 낚시에 나섰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오후에도 오도열도는 진정한 ‘인&아웃’이었다. 장도연도 낚시를 시작하자마자 첫 수에 성공하는 쾌거를 거뒀다. 또한 장도연은 ‘용왕의 딸’ 답게 대물 벤자리를 낚았다. 이덕화는 손에서 쥐가 났지만 경쟁에 열을 올리며 낚시에 집중했다. 이경규는 참돔을 위한 미끼를 던졌다. 김래원 역시 지지 않고 계속 고기를 낚아 올리며 ‘피싱 머신’ 면모를 뽐냈다.

오후 낚시 종료까지 1시간을 남겨두고는 다들 참돔에 혈안이 됐다. 그 사이 멤버들이 낚은 고기는 200마리를 돌파했다. 김래원은 그 중에서 58마리를 잡는 기염을 토했다. 모두가 행복한 낚시를 마쳤고, 그렇게 오도열도에서의 첫 날을 마쳤다.

숙소에 돌아온 멤버들은 저녁 메뉴로 뱅에돔 회, 히비끼, 간장조림과 벤자리 회를 먹었다. 김래원은 장도연과 함께 생선을 손질하면서 스윗한 면모를 보여줬다. 김래원은 오랜만에 회를 떠본다면서도 완벽한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조황 결과도 역대급이었다. 총 214마리를 잡았고, 6위는 18마리를 잡은 장도연이었다. 5위는 21마리를 잡은 이경규, 4위는 이덕화, 3위는 최재환이었다. 1위는 37.27kg을 잡은 김래원이었다.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