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5524 1082019062153245524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2336136

'구해줘2' 살인범 김영민, 제대로 미쳤다…엄태구에 칼 겨눠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구해줘2' 김영민이 엄태구에게 본색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 14회에서는 살인 용의자로 쫓기는 김민철(엄태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철이 지선 부를 쫓아 모텔로 간 후 지선 부는 살해당했다. CCTV엔 김민철이 찍혀 있었고, 김민철은 살인 용의자로 수배를 당했다. 파출소장 신필구(조재윤)는 자신이 먼저 김민철을 찾아야 한다며 나섰고, 김민철을 차 트렁크에 숨긴 후 다른 형사들에게 김민철을 보지 못했다고 거짓말했다.

김민철은 신필구에게 "시비 붙어서 쫓아간 게 다다"라고 했고, 신필구는 "너 아닌 거 안다. 근데 CCTV에 마지막으로 찍힌 게 너고, 지금까지 전과기록이 너라고 가리킨다"라며 가라고 했다. 김민철이 "넌 나 범인 아닌 거 알잖아. 어떻게 좀 해봐"라고 하자 신필구는 "그냥 가. 내가 너보다 나이가 얼마가 많은데 아직까지 반말이나 하고"라며 떠났다.

범인은 성철우(김영민)였다. 성호(손보승)가 CCTV를 망가뜨린 후 모텔 방을 일일이 확인했고, 지선 부의 방을 확인한 성철우가 지선 부를 죽인 것. 성철우는 살해 후 미소를 보이며 "악한 자, 신의 뜻으로 심판됐고, 처형되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김영선(이솜)은 최경석(천호진)이 자신을 서울에 있는 복지재단이 아니라 룸살롱에 팔아넘기려 했단 사실을 깨달았다. 김영선은 성철우에게 모든 게 기억났다고 했고, 성철우는 최경석의 공개 수배 전단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성철우는 "이 자가 지금 잡히면 신앙공동체가 무산된다. 신앙공동체가 있어서 성호할머님도 구원받고 천국에 갈 수 있었다. 주아버지께서 저한테 주신 일 끝까지 해낼 거다. 영선 씨도 함께해주세요"라며 마을 주민들 때문에 신고하지 않은 척 거짓말을 했다.

주민들은 일명 천국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신앙공동체 건설 현장으로 향했다. 성철우는 지선 부가 나타났던 전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최경석에게도 당당했다. 지선 부가 살해됐단 소식을 들은 최경석은 성철우를 묘한 눈빛으로 쳐다봤다. 건설 현장에 도착한 김영선이 "최경석 물러날까요?"라고 하자 성철우는 "나만 믿어요. 하늘에서 용서하지 않을 거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선(김수진)의 컨디션이 좋지 않아 천국 가는 버스를 안 타겠다던 칠성(장원영). 하지만 미선은 세상을 떠난 후였다. 이를 발견한 김민철이 "죽었잖아"라고 하자 칠성은 "어제 간증하고 너무 좋았나봐. 빨리 천국 가고 싶어서 먼저 갔어. 미선이랑 살면서 행복한 얼굴은 처음이야. 이게 다 생명수 덕분이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철은 칠성에게 "걔네 다 사이비야"라고 했지만, 칠성은 "근데. 뭐가 문제야. 내 마음이 이렇게 평온한데. 사이비든 사기꾼이든 뭐가 중요해"라며 생명수를 마시고 발작을 일으켰다. 김민철은 칠성을 병원으로 옮겼고, 깨어난 칠성은 미선을 위해 기도하고 있었다.

이어 김민철은 성철우와 김영선이 함께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김영선은 "전 이제 당신과 목사님을 위해 살 거다"라고 기도하고 있었다. 성철우는 김영선에게 "제 옆에서 떨어지면 안 된다"라고 했고, 김영선은 "꼭 붙어있겠다"라고 밝혔다.

김영선이 간 후 김민철은 성철우를 붙잡고 "내가 부탁할게. 영선이 그냥 내버려둬. 부탁합니다"라고 진심으로 말했다. 하지만 성철우는 주아버지의 말씀이라며 "민철 씨도 절 믿으시고 행복하시면 된다. 영선 씨도 저에게 맡기시고"라고 밝혔다. 김민철은 정신이 아득해지는 걸 느꼈다. 성철우가 "영선 자매님이 한 말이다"라며 읊자 김민철은 "그렇게 말한 적이 없는데. 영선이가 나한테 오빠라고 한 적이 없어. 어디서 그딴 구라를 치고 있어"라며 성철우의 뺨을 때렸다.

성철우는 "나한텐 오빠라고 하던데. 내가 오버했네? 들켰네?"라고 했고, 김민철은 "사기꾼보다 더한 새끼네"라고 했다. 그러자 성철우는 "나는 달라. 최경석 따위랑 비교하지 마. 난 그 인간이랑 다르다고"라며 칼을 들었다.

이후 파출소장을 찾아갔던 최경석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당장 도망칠 계획을 세웠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