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46921 1092019062153246921 01 0101001 6.0.8-hotfix 109 KBS 0

청와대, ‘북한 어선 은폐 의혹’ 반박…문 대통령 “철저 점검”

글자크기

[앵커]

군 당국이 사실 관계를 은폐하려 한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직접 입장을 내놨습니다.

국방부 브리핑 때 앞서 해경의 첫 발표가 있었다는 걸 몰라서 표현이 달라졌을 뿐이라는 건데요.

그러나 이런 설명에도 여전히 의문이 남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사건 발생 당일인 15일, 해경으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았고, 매뉴얼에 따라 보도자료를 내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선박이나 사람이 내려오면 신변 보호를 위해 비공개하는게 원칙이라, 매뉴얼에 가능하면 사실 관계를 간략히 설명하게 돼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17일에 브리핑을 할 땐, 해경이 이미 이 내용을 발표했다는 걸 알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러다보니 해경은 삼척항이라고 했고, 국방부는 삼척항 인근이라고 했다는 겁니다.

또 항은 보통 방파제 등을 포함하는 말이고, 군이 '인근'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다보니 생긴 일이라고 했습니다.

축소나 은폐가 아니라는 겁니다.

그러나 군 당국이 처음엔 해상, 해안 경계작전에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가, 이후에 경계 작전 실패로 규정하는 등 입장을 바꾼 점 등은 여전히 의문이 남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군의 경계 작전은 분명 안이한 대응이었다, 말이 번복 된 것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선박이 우리 쪽까지 오는 과정에서 제대로 경계하지 못하고 알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국방부 장관이 사과를 했다며 일단 조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