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0359 0372019062453310359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대표이사 후보 사퇴 선언.. 진기주 향한 직진 마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영광이 대표이사 후보 자리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대립관계에 서서 서로를 응원하는 정갈희(진기주 분)과 도민익(김영광 분) 모습이 그려졌다.

심해용(김민상 분)은 ‘을도국’의 정체를 눈치 채고 을도국 관련된 직원들을 해고하겠다고 공고했다. 이를 알게 된 정갈희의 동료 직원들은 이을왕(장소연 분)의 뜻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정갈희는 도민익과 함께 데이트로 바다를 떠났다. 두 사람은 밤바다 앞에서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도민익은 정갈희의 표정이 보고 싶다며 “신체 일부가 닿으면 혈압이 오른다”고 말했다. 앞서 도민익은 혈압이 오르고 심장이 빨리 뛰면 표정을 볼 수 있다고 말한 상황. 정갈희는 “그럼 내가 어떻게 하면 되는데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도민익은 “뭘 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 정갈희는 “본부장님이 볼 수 있다면 할 수 있는 건 다 해봐야 하지 않겠냐”고 물었다. 두 사람은 해변가 앞에서 달달한 키스를 나눴다.

은정수(최태환 분)는 자신이 한 일을 도민익에게 솔직히 고백하며 사과했다. 이을왕 역시 도민익을 찾아와 “부디 저만 미워하시고, 다른 사람은 용서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을’로서 고생하는 동료 비서들을 본 정갈희는 그들을 모른 척할 수 없었다. 정갈희는 을로 생활했던 아픔을 깊이 이해하고 있었던 바. 결국 정갈희는 동료 비서들과 함께 단식 농성에 참여했다. 자신의 아버지와 삼촌이 벌인 악행을 안 도민익은 혼란스러워하면서도 고생하는 정갈희를 걱정했다.

고민하던 도민익은 심해용에게 대표 이사 자리를 포기하겠다고 했다. 심해용은 비서를 위한 협상 테이블을 벌이겠다고 이을왕에게 전화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