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0631 0022019062553310631 05 0506003 6.0.8-hotfix 2 중앙일보 0

일주일간 3348억원 쏟아부은 레알 마드리드

글자크기

갈락티코 3기 윤곽 드러나

리그 3위 머물자 대대적 스카우트

아자르·요비치·멘디 등 영입

바르샤는 네이마르·그리즈만 눈독

사리 감독의 유벤투스도 영입전

중앙일보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12일부터 일주일간 아자르, 멘디, 호드리구, 요비치(오른쪽 위부터 시계방향) 영입을 위해 3348억원을 쏟아부었다. [BT스포츠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20시즌 유럽 프로축구는 오는 8월 개막한다. 새 시즌을 앞두고 빅클럽들의 선수 영입 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일부 구단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천문학적 이적료를 내고라도 선수 영입에 발벗고 나섰다. 전력보강을 위한 ‘쩐의 전쟁’이다.

가장 큰 손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다. 지난 12일부터 일주일간 4명 영입에 2억2700만 파운드(3348억원)를 쏟아부었다.

윙어 겸 공격형 미드필더 에덴 아자르(28·벨기에)를 첼시에서 데려오는데 1327억원, 공격수 루카 요비치(22·세르비아)를 프랑크푸르트(독일)에서 스카우트하는데 796억원을 썼다. 올랭피크 리옹(프랑스) 왼쪽 수비수 페를랑 멘디(24·프랑스)와 산토스(브라질) 공격수 호드리구(18·브라질) 영입에도 각각 634억원, 589억원를 지출했다. 지난 3월에는 663억원을 주고 FC포르투(포르투갈) 수비수 에데르 밀리탕(21·브라질)도 데려왔다.

중앙일보

이적료 1327억원에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에덴 아자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2년부터 7시즌간 첼시에서 뛴 아자르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는 선수다. 요비치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터트렸다.

중앙일보

레알 마드리드가 새로 영입한 요비치. 그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터트렸다. [레알 마드리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멘디는 15세 때 엉덩이를 다쳐 7개월간 휠체어 신세를 졌지만 인간승리로 극복했다. 이강인(발렌시아)과 동갑인 18세 호드리구는 ‘제2의 네이마르’라 불린다.

중앙일보

레알 마드리드가 영입한 왼쪽 수비수 멘디. [레알 마드리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레알 마드리드가 새로 영입한 공격수 호드리구(왼쪽). 제2의 네이마르라 불리는 특급재능이다. [레알 마드리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2018~19시즌 프리메라리가 3위에 그쳤다. 유럽 챔피언스리그는 16강에서 탈락했다. 지난 3월 팀을 다시 맡은 지네딘 지단(47·프랑스) 감독이 ‘갈락티코 3기’ 구축에 나섰다. 갈락티코(galactico)는 ‘은하수’를 뜻하는데, 세계 최고 선수들을 끌어모아 최강 전력을 구축하는 레알 마드리드식 축구를 말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올해 3월부터 4000억원을 넘게 질렀다. 이는 2009년 ‘갈락티코 2기’를 구축할 당시 이적료를 넘어선 액수다. 10년 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카카, 카림 벤제마 등을 영입할 당시 3350억원을 썼다.

레알 마드리드는 프리 시즌 전 선수 영입을 마무리하고 조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파리생제르맹(PSG·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1·프랑스)는 올 시즌이 아닌 내년에 레알 마드리드에 합류할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중앙일보

바르셀로나 컴백설이 나도는 네이마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벌’ 바르셀로나(스페인)도 지지 않겠다는 분위기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리버풀에 져 자존심이 상했다.

우선 PSG 공격수 네이마르(27·브라질) 재영입을 추진 중이다. 2017년 이적료 2960억원에 PSG로 떠난 네이마르를 둘러싸고 부상 소식과 불화설이 끊이지 않았다. 문도 데포르티보 등 스페인 언론은 23일 ‘네이마르는 연봉이 474억원에서 289억원으로 삭감되더라도 친정팀 복귀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 동료였던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에게 ‘걱정하지마. 난 갈거야’란 메시지를 보냈다고도 했다.

중앙일보

바르셀로나 영입설에 휩싸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격수 그리즈만. [AT마드리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28·프랑스)을 영입할 계획이라는 얘기도 있다. 예상 이적료만 1600억원이다. 바르셀로나가 자금 확보를 위해 필리페 쿠티뉴 등을 이적시킬거라는 전망도 나왔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에게 새롭게 지휘봉을 맡긴 이탈리아 유벤투스도 ‘머니 게임’에 뛰어들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2일 “아약스(네덜란드) 중앙수비수 마테이스 더 리흐트(20·네덜란드)가 유벤투스와 계약하기로 결심했다”고 보도했다. 이적료 913억원을 지불하는 유벤투스가 영입전에서 바르셀로나와 PSG에 승리하는 분위기다.

중앙일보

여름이적시장에서 가장 핫한 수비수 더 리흐트. [더 리흐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폴 포그바(26·프랑스)가 최근 사리 감독에게 전화해 자신을 데려가달라고 요청했다고 이탈리아 투토 스포르트가 22일 보도했다. 포그바 예상 이적료는 2210억원이다. 토트넘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7·덴마크)은 레알 마드리드 이적이 불발돼 유벤투스와 맨유를 두고 고민 중이라는 소식도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