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1663 0432019062553331663 01 0101001 6.0.13-RELEASE 43 SBS 0 popular

[취재파일] "황교안 아들·딸도 장관상…이래도 스펙 필요 없나?"

글자크기

황교안 대표 아들 딸이 받은 복지부장관상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 아들이 받은 복지부장관상은 뭘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숙명여자대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을 상대로 한 특강 내용으로 며칠째 곤욕을 치르고 있다. 황 대표는 강의에서 자신이 아는 청년 이야기라며 KT에 취업한 아들의 스펙을 얘기했다. 3점도 안 되는 학점, 토익점수 800점 정도였지만 고등학교 영자신문반 편집장 경험과 동생과 인터넷으로 장애인-비장애인 친구 맺기를 해줘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아 5군데 대기업에 최종 합격했다는 것이었다. 이 발언을 놓고 비판이 이어지는 사이 황 대표는 아들의 이른바 '정량스펙(수치화 혹은 점수화가 가능한 스펙이라는 뜻)'을 수정했다. 학점은 3.25, 토익점수 925로 스펙을 높인 게 아니라 낮춰 발언한 것이라 문제 되지 않는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렇지만 '복지부장관상'을 받은 사실은 굳이 수정하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 아들이 받은 보건복지부장관 상은 무엇일까? 보건복지부장관상은 주로 오랫동안 병원에서 헌신한 대학교수나 의사, 또는 사회복지사 등이 받는다. 황 대표 강의 내용을 보면 아들이 고등학교 재학시절 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는 말인데, 황 대표 아들과 비슷한 세대 학교를 다닌 기자에게 고등학생이 장관상을 받았다는 사실은 다소 낯설게 느껴졌다. '어떤 일을 했길래'라는 궁금증이 들어 황 대표 아들이 받은 상에 대해 취재해봤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1년 11월 7일에 배포된 보도자료를 발견했다. 보도자료의 제목은 '제6회 『장애인먼저』우수실천단체 시상식 개최'. 장애인먼저실천중앙협의회가 주최하고, 복지부가 후원하는 행사였는데 황교안 대표의 아들은 2001년 12월 10일에 열릴 예정인 시상식 수상자 명단에 있었다. 수상은 단체와 개인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대상과 적십자상, 우수실천단체상은 전부 단체가 받았고 보건복지부장관상만 개인 5명이 받았다. 그런데 이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한 건 황 대표 아들만이 아니었다. 황 대표 딸도 나란히 이름을 올리고 있었다. 황 대표 아들딸은 '장애우와 함께하는 청소년 모임'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각자 보건복지부상을 하나씩 받았다.

지금까지 복지부에 남아 있는 자료들을 토대로 어떤 사람들이 장애인먼저실천상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는지 찾아봤다. 2000년에는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봉사회 부회장, 학원 대표, 공기업 과장 등 3명이 받았고 2003년에는 작업치료사, 공기업 직원, 기업 봉사활동가 총 3명이 받았다. 대부분 오랫동안 장애인 활동에 헌신했던 사회인이 받았던 점을 본다면 2001년 중학생과 고등학생의 동시 수상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황교안 대표의 아들과 딸이 만들었다는 장애우와 함께하는 청소년 모임, '장함모'라는 사이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청소년을 연결시켜주는 인터넷 사이트였다. 이 사이트를 황 대표의 아들, 딸이 운영하면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에 추천됐다는 말이다. 사이트를 만든 건 2001년 4월이었고 정식으로 연 건 7월이었다고 하는데, 그해 11월에 이미 상을 받기로 결정되었으니 사이트를 만든 지 4개월 만에 고등학생과 중학생이 각각 장관상을 하나씩 받은 것이다. 해당 사이트는(www.janghammo.com)현재 운영되지 않고 있어서 과연 그 4개월 동안 얼마나 많은 활동이 있었는지 알기는 어려웠다. 다만 황 대표의 딸이 2004년에 '우리 친구할까요?'라는 제목으로 장함모 사이트에 사람들이 올린 글을 엮어 책을 냈는데, 이 책에 따르면 2004년 12월 기준으로 직접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친구를 맺은 건 10건 정도라고 한다.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은 이후에도 고등학교에 진학한 황 대표의 딸은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주요 일간지와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중학교 재학시절 정신지체 장애인 복지시설에 있는 또래 장애인을 집으로 초대해 1박2일을 지내고 난 뒤 사이트를 만들게 됐다는 내용이다. 기사에는 아빠인 황교안 대표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는데, 당시 서울고검 부장검사로 재직 중이었던 황 대표가 가족회의를 열어 이런 사이트를 만들도록 의견을 모았고, 사이트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도 지원도 했다고 한다. 황 대표는 2015년 국무총리 후보가 됐을 때도 자신의 기부와 봉사경력을 언급하면서 아들과 딸이 장함모 사이트를 개설하는 과정을 지원했고 정기모임을 돕는 등 후원자 역할을 했다고 발언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등학생과 중학생 두 명이 사이트를 만들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친해지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건 정말 훌륭한 일이다. 그러나 과연 부모의 경제적 지원 없이 가능했을까를 생각해 본다면 대답은 'NO'다. 실제 앞서 언급한 '우리 친구할까요?'라는 책에는 컨텐츠 기획과 전체적인 틀은 부모님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전문가에게 맡겼다는 내용이 나온다. 지금은 접속되지 않는 장함모 (www.janghammo.com)는 현재 도메인 판매 사이트에서 부가세를 빼고 1년 사용료 13,500원에 팔리고 있다. 2001년이 이미 18년 전 일이라 전문가도 당시 도메인 가격과 서버 비용 등을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고 있었다. 다만, 2001년 당시 한 업체가 낸 광고를 보면 도메인 등록과 웹호스팅 등 사이트 운영을 위한 서비스와 기본형 홈페이지를 80여만 원에 제공한다는 광고가 있다. 당시 장함모 사이트가 최소 6가지 메뉴, 회원가입 시스템, 채팅방 등을 운영한 것을 보면 대략적으로 이보다는 가격이 높았을 걸로 추정해볼 수 있다. 장함모 사이트 운영경험은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가 있더라도 당시로써는 부모의 경제적 지원 뒷받침되지 않으면 만들 수 없는 '정성스펙(수치화할 수 없는 차별적인 스펙)'이었던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숙명여대 강의에서 "스펙도 중요하지만, 나만의 장점을 만들어가는 것이 취업할 때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학점과 토익점수는 불합격되지 않기 위한 조건일 뿐이라는 걸 우리 청년 세대 중에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다만 차별화될 수 있는 '나만의 장점'을 만들 기회가 누구에게나 황교안 대표의 아들, 딸처럼 여러 차례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단지 개인의 노력과 아이디어만으로는 현실화시키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 스펙이 없어도 좋은 대기업에 입사할 수 있다는 황 대표의 발언이 상당수 청년들에게 공허하게 들렸던 이유일 것이다.

▶[마부작침] 2019 청소년 성매매 리포트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