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5390 0372019062553335390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에 “과거 연연하지 말라”…정한용, 최정우 내쳤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오창석과 윤소이의 미묘한 눈치싸움은 계속됐다.

25일 방송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 분)을 신경쓰고 있는 윤시월(윤소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시월은 공원에서 만난 오태양을 불러세웠다. 윤시월은 “제가 아는 사람을 많이 닮았다”고 얘기했고, 오태양은 “절 닮았던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게 혹시 윤시월 씨 과거 애인이라면 묻어두세요”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닮은 사람이 전 애인이냐”는 오태양의 질문에 윤시월은 아니라고 대답한 상황. 이후 오태양 역시 나중에 윤시월을 떠올리며 마음 한 켠으로 불편해했다.

한편 장숙희(김나운 분)와 박재용(유태웅 분)은 아들인 박민재(지찬 분)을 시켜 최태준(최정우 분)의 비리를 밝혀냈다. 곧장 장덕희(이덕희 분)와 장월천(정한용 분)에게 일렀고, 집은 발칵 뒤집혔다. 장월천은 이를 최태준에게 따져물었고, 최태준은 아들을 위한 것이라 변명했지만 이를 믿지 않았다. 배신자로 확실히 낙인찍은 상황. 장월천은 최태준과 장덕희를 이혼시킬 계획으로, 최태준 모친의 문상에도 가족들을 보내지 않았다.

윤시월은 최태준의 처지가 곤란해지자 내심 기뻐하며 “아버님이 친아들 아닌 당신에게 양지그룹을 물려주기 싫었을 수도 있다. 할아버님의 뜻을 따라라”고 말했다. 최태준은 최광일에게 “누가 뭐라해도 너는 내 아들이다. 너만은 날 믿어야 한다”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최태준의 비서는 최태준의 부탁에 따라 최광일에게 “장례식장에 자리 해달라”고 얘기했지만, 가족들은 어쩔 수 없이 모두 장월천의 말을 따랐다. 최광일은 “아무래도 장례식장에 가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시월의 제안에 따라 세 가족은 함께 장례식장을 찾았고, 그곳에서 오태양을 만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