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36655 1082019062553336655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2903743

'검법남녀2' 노수산나 딸 유괴범 사망...정재영 부검 돌입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노수산나 딸 유괴범이 사망했다.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15, 16회에서는 백범(정재영 분)과 은솔(정유미)이 한수연(노수산나) 딸 유괴사건을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수연의 딸 서현이가 유괴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동부지검과 국과수 식구들은 모두 충격에 휩싸였다.

은솔은 놀란 한수연을 다독이며 최근 원한 살 일이 있었는지 조심스럽게 물어봤다. 한수연은 서현이 유치원 셔틀버스 기사와 선생님을 언급했다.

셔틀버스 기사는 후진하다가 서현이를 친 일로 형사 처분 받은 상태였고 선생님은 한수연에 의해 아동학대 사실이 밝혀져 파혼당한 상황이었다.

은솔은 일단 그 두 사람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자 했다. 이에 박중호(주진모)는 업무상 원한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범은 단순납치일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샐리(강승현)는 CCTV 화면을 통해 서현이의 눈두덩이에서 수면제 알레르기 반응을 발견했다. 동부지검과 국과수 식구들은 CCTV 앞으로 모여 누가 수면제를 넣었는지 확인했다.

그때 한수연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유괴범의 전화였다. 유괴범은 한수연에게 1억을 현금으로 만들어오라고 했다. 한수연은 접선장소로 나갔다. 유괴범은 경찰이 따라붙은 것을 눈치 채고 한수연을 카페의 직원용 라커룸으로 들어가게 한 뒤 옷을 갈아입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수연은 유괴범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던 중 오토바이를 탄 유괴범에게 돈을 빼앗겼다. 유괴범은 그대로 도주했다. 강동식(박준규)이 유괴범에게 총을 쐈지만 유괴범은 다리를 절뚝이며 다시 도망갔다.

그 과정에서 유괴범에 차에 치이는 교통사고가 났다. 유괴범은 출혈이 심했고 바로 한주병원으로 옮겨졌다. 장철(노민우)이 긴급수술을 맡았다.

그 시각 국과수에서는 서현이가 저체온 상태라 생존 잔여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사실에 초조해 하고 있었다.

장철은 유괴범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유괴범은 사망하고 말았다. 한수연은 유일하게 서현이가 있는 곳을 알고 있는 유괴범이 사망하자 오열했다.

국과수 사람들은 유괴범의 사망 소식을 듣고 망연자실했다. 이에 백범은 당장 시신을 가져오라며 "난 아직 안 끝났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