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48094 0012019071053648094 01 0102001 6.0.15-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속보]문 대통령 “사태 장기화 가능성···일, 정치적 목적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의 보복무역 조치에 따른 대책 논의를 위한 경제인 간담회에서 “우리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지만,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기업 30개사 총수 등과 4개 경제단체 대표들을 초청한 간담회에서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아무런 근거 없이 대북제재와 연결시키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의 우호와 안보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향신문

문재인대통령이 10일 일본의 경제 규제 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국내 30대기업과 경제단체들과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경제인들의 의견을 듣기에 앞서 문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의 철회와 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전례없는 비상상황인 만큼,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며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 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를 운영해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나가자는 것”이라고 했다.

장기적으로는 이번 일을 계기로 주력 산업의 해외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근본적인 대책으로는 이번 일이 어떻게 끝나든, 이번 일을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핵심 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특히 특정 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부품·소재, 장비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리겠다”며 “세제와 금융 등의 가용 자원도 총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기업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특히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 드린다”며 “부품·소재 공동개발이나 공동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삼성·LG·SK 등 자산 10조원 이상의 대기업 30개사 총수 등과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4개 경제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김한솔 기자 hansol@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