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0799 0512019071153690799 02 0213010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의붓아들 사망' 고유정 조사 마무리…현 남편 대질만 남아

글자크기
뉴스1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6.12/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전 남편 살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6)의 의붓아들 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충북경찰이 고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마무리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1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약 10시간 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고유정을 상대로 5차 대면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아이 사망 시점 전후 고씨와 현 남편 A씨(37)의 행동과 이들의 평소 생활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그동안 수집된 증거들에 대한 사실관계도 확인했다.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조사로 고씨 대면조사는 마무리할 것"이라며 "일정을 조율해 다음주 쯤 현 남편과 고씨의 대질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씨의 의붓아들 B군(2014년생)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1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은 친부 A씨와 한 방에서 잠을 잤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잔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군은 의식과 호흡, 맥박이 모두 없는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 소견을 내놨다. 정확한 사인은 특정되지 않았고, 외상이나 약·독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A씨는 이후 경찰 거짓말탐지기에서 '거짓' 반응이 나오는 등의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다가 지난달 13일 제주지검에 '고씨가 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제주지검은 지난 1일 고씨를 살인 및 사체 손괴,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최소 2곳 이상에 유기된 것으로 추정되는 전 남편의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ts_new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