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2576 0102019071253692576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동영상] 축구장 100만개 크기 A68 빙산 속도 내며 북상 시작했는데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년 전 남극 대륙에서 떨어져나와 길이만 160㎞에 이르는 세계 최대의 빙산 A68이 이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지난해 1월부터 지금까지 웨들 해의 얕은 수심에 갇혀 거의 움직이지 않아 세계 최대의 얼음 섬이 되는 것 아닌가 싶었는데 이제 남극 반도의 끝을 따라 북상하기 시작하고 있다고 영국 BBC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크기가 실감이 안될 수 있다. 축구 경기장 100만개다. 영국인 여성 남극 과학자인 엘라 길버트가 작은 비행기로 이곳 상공을 날았는데 한쪽 끝에서 건너편 끝까지 가는 데 1시간 30분이 걸렸단다.

영국 스완지 대학의 애드리안 럭맨 교수는 “무게는 1조t 정도이며 빙산 A68은 아주 영리한 것처럼 보인다”면서 “1년 동안 부모 빙붕(氷棚) 주위에서 머무르다 지난해 여름 웨들 자이어(환류, 環流)에 들어가 270도 방향으로 몸을 튼 뒤 이제 250㎞를 북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길이는 160㎞나 되는데 두께는 200m 밖에 안돼 신용카드에 비교할 만하다. 그리고 지금까지 움직인 거리에 견줘 거의 손실을 본 것이 없어 놀랍다”고 덧붙였다. 럭맨 교수는 A68이 2017년 7월 라르센 C 빙붕 끝에서 떨어져나온 뒤부터 죽 유럽 센티널 1 위성을 이용해 관찰하고 있다.

A68은 ‘딸’도 낳았다. 꽤 큰 얼음 조각이 떨어져 나와 함께 움직이고 있는데 이름도 A68b로 붙여졌다. 크기는 13㎞에 5㎞, 이 딸 조각도 반도를 따라 110㎞ 정도 북상했다.
서울신문

사우스조지아 섬 앞바다에는 이렇게 커다란 빙붕들이 앉아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A68 역시 이곳에서 비슷한 최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쯤에서 궁금증이 인다. 이들 두 빙산 조각은 얼마나 북상하며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둘 모두 결국에는 주남극환류(周南極環流, Antarctic Circumpolar Current)에 들어가 빙산 골목이라 불리는 남대서양 들머리에 들게 된다. 1916년 어니스트 섀클턴 경이 엔듀런스 호를 잃고 남극을 빠져나올 때 간신히 얻어탔던 유빙처럼 되는 것이다.

당시 섀클턴 선장은 사우스 조지아로 향했는데 그 얕은 앞바다에는 커다란 빙산들이 어디로도 가지 못하고 앉아 있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다. A68의 운명도 이 ‘빙산의 무덤’에 갇혀 녹아 내리는 최후를 맞게 된다고 방송은 내다봤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