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6604 0182019071253696604 03 0306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진짜 집 사야하나"…서울 주택 구매심리 5주째 수직상승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주택 구매심리가 5주째 수직 상승했다. 9.13 부동산대책 발표후 급격하게 쪼그라들었던 매수세가 다시 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1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아파트 수급동향' 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7월 2주차 83.2까지 상승했다. 6월 1주차 이후 5주 연속 상승한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공급과 수요 중 어느 것이 우위에 있는 지를 0(공급우위)에서 200(수요우위)까지 숫자로 나타낸 것으로 숫자가 작을수록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고, 높을수록 시장 분위기가 올라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작년 116까지 치솟았던 지수는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계속 하락해 71.6(올해 3월 2주차)까지 떨어졌다. 그러다가 5월부터 지수가 슬금슬금 올라가기 시작하더니 7월들어 80대 수치에 안착했다.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소위 '강남4구'가 포함된 동남권의 경우 매매수급지수가 서울 전체보다 훨씬 높았다. 이들의 7월 2주차 매매수급지수는 88까지 올라갔다. 전주(7월 1주차)의 83.7에 비해 4.3포인트나 올라간 것. 그만큼 강남권에 집을 사겠다는 매수자들이 늘어나 '매도'보다는 '매수'우위의 시장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실제로 이는 가격으로도 나타난다. 한동안 가격이 뚝 떨어지고, 거래도 많이 이뤄지지 않던 강남권 아파트 매매거래 시장은 최근 다시 활기를 띄고 있고, 가격도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나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등에선 신고가도 속출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서울에서 시작돼 경기도로까지 퍼지고 있다. 경기도 전체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월 2주차 86.2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주 84.7보다 1.5포인트 오른 것이다. 그 전주 상승폭인 0.3에 비해 5배나 커졌다.

특히 하남과 구리 등이 포함된 '동부1권'은 매매수급지수가 100에 가까운 97.3을 기록했고, 과천, 성남 분당, 안양 등이 포함된 '경부1권'도 90에 육박하는 89.4를 기록했다. 최근 '급등'에 가까운 매매가격변동률을 기록한 광명이 들어간 '서해안권' 역시 7월 2주차 지수가 88.5에 달했다. 경기도에서도 서울, 특히 강남권 인접 도시가 포함된 지역은 매수를 서두르는 사람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방증이다.

실제 가격지표에서도 이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성남 분당은 작년 10월 5주차 시작된 매매가격변동률 하락행진이 34주만인 7월 1주차 멈췄고, 7월 2주차엔 상승폭이 1주만에 0.19%까지 치고 올라왔다. 하남 역시 7월부터 상승이 다시 시작됐고, 7월 1주차 0.01% 상승으로 출발했던 것이 2주차엔 0.19%까지 크게 확대됐다. 과천(0.23%)과 광명(0.38%)도 큰 폭으로 올랐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