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6836 0202019071253696836 06 0601001 6.0.14-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popular

장동민 욕설 논란, 과거 막말 논란 잊었나 [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입으로 흥한자 입으로 망한다고 했다." 과거 장동민이 막말 논란 후 방송에 나와 직접 한 말이다. 당시의 마음 가짐을 잊은걸까. 그의 언행은 여전히 책임감 없었고 성급했다.

장동민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tvN 새 예능프로그램 '씬의 퀴즈'(연출 이준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장동민은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유병재, 허경환, 양세찬, 이준석PD와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서로를 디스하고 비밀을 폭로하면서 서로의 친밀감을 어필했다. 그러나 장동민이 언행은 상식 수준을 넘어선 거친 언행이었다.

장동민은 옆 자리에 앉은 유병재에게 "이 XX가"라며 욕설을 시작했다. 그의 첫 돌발 욕설에 제작발표회는 웃음바다가 됐다. 유병재 역시 장동민에게 응수하며 "형 욕은 하지말라"고 리액션했다. 웃음을 위한 과도한 설정이었을까. 장동민은 심지어 PD에게까지 "XX"라는 욕을 이어갔다.

개그맨은 '웃겨야 한다'는 압박감에 항상 시달린다. 많은 이들이 그들에게 웃음을 기대하고 이에 부응하기 위해 과도한 설정이나 부풀리기 등이 만연한건 공공연한 사실이다.

그러나 장동민은 '선'을 넘었다. 반성의 시간을 잊은 걸까. 혹독했던 막말 논란을 통해 얻었던, 큰 인기를 누리고 있기에, 말 한 마디에 신중해야 한다는 교훈을 잊은 걸까. 과거 자신의 '말'로 인해 자숙의 시간을 거친 장동민이기에, 언행에 조금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