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8115 0142019071253698115 02 0201001 6.0.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popular

"냄새 안나는 '줄' 알았다"‥비매너 전자담배 흡연자 '눈살'

글자크기
전자담배 이용 급증‥담배 판매 12% 차지
액상형 전자담배 출시되며 실내 흡연 문제 부각
비행기·당구장·공중화장실 등 실내외 가리지 않고 '뻑뻑'
"전자담배 흡연자, 에티켓 대한 자각 절실"


파이낸셜뉴스

액상형 전자담배 /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전자담배 흡연자들의 이기적인 시민의식이 주위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2017년 궐련형 전자담배가 본격적으로 국내에 모습을 드러낸 데 이어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이 출시되면서 흡연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부 전자담배 흡연자들은 "냄새도 안 나는데 상관없지 않냐"며 각종 금연구역에서 흡연을 일삼고 있다.

■전자담배 흡연 급증‥'연초만 금연구역?'
12일 담배업계 등에 따르면 전자담배를 이용하는 일부 흡연자들의 에티켓이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일반 연초에 비해 냄새와 연기가 적다는 이유로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전자담배를 피워대는 일부 흡연자들의 행태 때문이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도 1분기 담배 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9200만갑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3% 가까이 수요가 증가한 셈이다. 여기에 지난 5월부터 국내 출시한 쥴의 수요까지 더해지면 전자담배 흡연자 수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이낸셜뉴스

전자담배 흡연자가 늘다보니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있는 횡단보도나 지하철역 입구 등은 물론, 식당이나 공중화장실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도 전자담배 흡연자들의 모습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최근 친구들과의 대만 여행을 위해 항공기를 이용한 이모씨(31)는 충격적인 모습을 목격했다. 승객 한 명이 기내 좌석에서 전자담배를 흡입하더니 쿠션에 얼굴을 파묻고 숨을 뱉으며 흡연을 하고 있던 것이다. 항공보안법에 따르면 기내에서 흡연을 할 경우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의 대상이 된다. 전자담배도 예외는 아니다.

이씨는 "해당 승객은 항공기 내에서 전자담배를 이용해 흡연을 한 것도 모자라 그런 상황이 재밌다는 듯이 주변 친구들과 키득키득 웃기까지 하더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2017년 말부터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며 '담배연기 청정구역'으로 거듭난 당구장과 스크린골프장에도 전자담배 등장 이후 다시금 흡연자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흡연자들이 주변인들의 눈치를 보며 몰래 전자담배를 피우는 경우가 많지만, 일부 시설에선 주인과 친하다는 이유로 혹은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예 당당하게 전자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들도 있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스크린골프장을 이용하는 성모씨(29)는 "방에 들어가면 방향제 등으로 냄새를 가리려고 해도 담배 냄새가 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전자담배 특유의 냄새가 소파 등에 배여 있어 불쾌할 때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단속보단 자각이 우선돼야"
정부는 이달 말까지 금연구역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들을 상대로 특별단속에 나섰다. 액상형 전자담배가 인기를 끌면서 금연구역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들이 늘었고, 청소년에게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특별단속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각에선 특별단속 기간 이후 결국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결국 흡연자들의 자각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별단속도 중요하지만 결국 흡연자 개인의 의식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는 뜻이다.

송재룡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는 "전자담배 흡연자 입장에선 흡연자의 권리를 운운할 수 있지만, 분명히 해로운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실내흡연 등을 제한한 것"이라며 "사회적 계도 과정도 중요하겠지만, 흡연자 스스로가 더 책임감을 가지고 지켜야 할 책무로 여길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는 담배업계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담배를 판매·유통하는 회사들의 노력도 필요하다"며 "담배갑에 흡연자들이 지켜야 할 책무에 대해 정리한 문구를 넣는 등 여러 방법 강구해 흡연자 에티켓 정착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 김서원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