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9101 0202019071253699101 06 0601001 6.0.8-hotfix 20 스타투데이 0

윤여정·한예리, 스티븐연 제작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 진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스티븐 연이 미국에 이주한 한국인을 주제로 한 영화 '미나리'를 프로듀싱 한다. 여기엔 한예리 윤여정이 함께 하기로 확정, 두 사람은 이 영화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1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은 한국계 작가 겸 감독인 리 아이작 정(Lee Isacc Chung)이 메가폰을 잡는 영화 'Minari'(미나리) 제작에 처음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스티븐 연은 배우로서도 함께한다.

A24가 제작하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어린 시절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 온 한국계 이주민 출신 리 아이작 정 감독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드라마 장르의 영화다.

리 아이작 정 감독은 '문유랑가보'(2007),'럭키 라이프'(2010), '아비가일'(2012), '마이 라스트 본'(2015) 등을 만들었다.

스티븐 연은 서울에서 태어난 뒤 5살 때 부모와 함께 미시건 주로 이민 와 아메리칸 드림을 쫓는 아버지를 연기한다.

국내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도 '미나리'를 통해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윤여정은 이미 미국 현지로 출국한 상태.

'미나리'는 현지 시각으로 오는 15일 촬영에 돌입한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