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9883 0512019071253699883 01 0106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해군 2함대 침입사건…장교가 병사에 '허위자수' 제의(종합2보)

글자크기

직속 상급자 부대 인원 고생 염려에 병사 '허위자백'

뉴스1

기사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 2019.2.2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창고 근처에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거동수상자가 침입한 사건이 발생한 뒤 내부 병사의 자백으로 종결됐으나, 직속 장교가 사병에게 허위로 자수를 제의한 사실이 밝혀져 군이 조사 중이다.

12일 해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경 해군 2함대에 병기탄약고 초소방면으로 거동수상자가 접근했는데 암구호 확인에 응하지 않고 도로를 따라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거동수상자는 합동생활관에서 30초간 정지돼 있다가 경계근무자가 있는 초소방면으로 구보로 이동 중 암구호 확인에 응하지 않고 경계근무자 반대 방향으로 랜턴을 2~3회 점등하면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부대는 다음날 새벽까지 최초 신고한 초병 증언과 주변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외부로부터 침투한 대공혐의점은 없다고 평가하고, '부대원 소행'으로 추정해 상황을 종결했다.

이후 자수한 병사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다 허위자백임이 밝혀졌고 이는 많은 인원들이 고생할 것을 염려한 직속 상급자(장교)가 제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병사는 상급자의 제의에 자발적으로 허위 자수에 응한 것으로 드러났다.

거동수상자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군은 아직까지 대공용의점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대공혐의점이 있다면 눈에 띄게 도로를 따라 뛰거나 랜턴을 들지 않았을 것"이라며 "CCTV상에도 출입 흔적이 없지만 조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해당부대는 관련 행위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부적절한 행위였음을 엄중하게 인식한 가운데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오전 상황을 보고 받고 수사단장 등 8명으로 구성된 현장 수사단을 파견할 것을 지시했다.

뉴스1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7월 4일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내 무기고 거동수상자 도주 조작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목선 귀순 사건으로 국가안보태세 관련 국민적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군 내 경계작전 실패 및 은폐 시도가 또 다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건 발생 장소 인근에서 '오리발'이 발견됐다면서 해당 거동수상자의 대공혐의점을 의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해군 관계자는 "(오리발은) 개인소지품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sseo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