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0670 1092019071553760670 04 0401001 6.0.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63192213000 1563192626000

일본 아베, 작전 통할까…‘한국 때리기’로 개헌선 확보?

글자크기

[앵커]

문 대통령의 오늘(15일) 발언을 일본 언론이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비판, 경고의 메시지를 그대로 옮기며 일본 국민에게 전했는데요.

반면 아베 총리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습니다.

선거전에서 개헌, 안보 이슈를 집중 제기해서, 애초 불리한 이슈였던 연금 문제, 소비세 문제를 더는데 성공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오는 일요일 치러지는 일본 참의원 선거는 아베 총리의 필생의 과업, 즉 '개헌'의 성패가 달린 선거입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4일 :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을 다해 (개헌) 논의를 하는 후보자, 정당을 선택하는 선거입니다."]

중의원에서 이미 개헌 발의선을 확보해 둔 아베 총리는 참의원 절반을 뽑는 이번 선거에서 85석을 더하면 개헌 발의선을 넘습니다.

오늘(15일) 일제히 나온 일본 언론들의 선거 예측은 일단 개헌 발의선 목전까지는 왔다는 것.

다만 최종 결과에 대해선 신중한 모습이었습니다.

실제로 소비세 인상과 공적연금 등 난감한 문제 속에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반면에 또 다른 이슈인 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찬성 여론은 절반을 웃돌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 입장에선 안보를 앞세운 이번 규제 조치로 내각에 대한 부정 평가를 상쇄하고, 개헌 여론도 확산시키는 정치적 효과를 얻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실제로 NHK 분석 결과, 아베 총리는 후보자 지원 유세에서 '개헌' 문제를 14.5%, '외교·안보' 문제를 12.2% 언급했습니다.

제 1야당인 입헌민주당 등 다른 야권 대표들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던 사안들입니다.

이를 두고 NHK는 아베 총리가 '개헌' 문제를 적극적으로 호소한 선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와 개헌 세력 중심의 이른바 '한국 때리기'는 참의원 선거를 위한 전략적 목적 이상으로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