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1814 0202019071653761814 06 0602001 6.0.20-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04046000 1563204125000 related

[종합] ‘안녕하세요’ 베트남 아내, 핑계+포기+욱하는 남편 고민.. “소변도 먹는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베트남 아내가 남편 고민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안일권, 김소이, 공서영, 네이처 새봄, 의진이 출연했다.

이날 베트남 출신이라는 사연자는 결혼한지는 6년, 아이는 6살과 3살 두 명이라고 말했다. ‘한국남자, 다 이래요?’라는 제목으로 사연을 보낸 그녀는 “남편이 6년간 10번 정도 일을 관뒀어요”라고 힘들어했다.

사연자는 남편이 타워크레인 기사로 일했는데 초보라는 이유로 무시당하는 게 자존심상해서 그만뒀다고 설명했다. 사연자는 한국으로 유학 와서 남편을 만났다며, 남편과 15살 차이가 난나고 밝혔다.

남편은 그 나름대로 사정이 있었다. 그는 부당한 지시를 하는 관리자에게 욱하며 막말을 해서 일을 잘렸다고. 그는 “결혼 후 길게는 3~4개월 정도 쉬었다”며 “욱하는 성질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사연자는 남편의 무심한 행동 때문에도 고민이었다. 남편은 세탁기도 돌릴 줄 모르는 육아 문외한인데다가 사연자의 말에도 귀 기울여 주지 않았다. 오히려 남편은 아내의 한국어 능력을 키워주려고 아이들 교육과 육아를 전담시켰다고 핑계를 댔다.

사연자는 베트남에 있는 가족들에게 한국 상황을 토로하고 싶었지만, 가족들이 걱정할까봐 하지 못했다고. 혼자 운적도 있다는 사연자는 남편의 무심함 때문에 상처받았던 경험을 고백했다. 심지어 남편은 어린이날도 친구들이랑 시간을 보냈다.

신동엽은 “욱하는 건 자기 인생을 파괴시켜요. 다들 아등바등 애쓰면서 사는 거예요. 아주 잘못된 습관이에요. 아내와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참아보세요”라고 부탁했다. 이때 사연자는 “궁금한 거 있다”며 “한국에서 소변을 먹고 병을 예방하는 문화가 있냐”고 물었다.

패널들이 기겁하자 사연자는 “남편과 시댁은 소변을 아침저녁으로 먹어요”라고 밝혔다. 신동엽이 “대부분 한국사람 이렇다고 말했어요?”라고 기함하자 사연자는 맞다고 대답했다. 남편은 고혈압이 요로법으로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운동을 하셔라”라며 “요로법은 의학적으로 밝혀진 게 아니다. 오히려 균에 노출이 되어서 건강에 안 좋을 수도 있다”라고 염려했다. 이영자는 “일 안해, 집안일도 안해”라고 고개를 저었고 신동엽 ”술 마시고 소변 마시고”라고 덧붙였다.

남편은 “달라지려고 여기 나온 거거든요. 다들 힘드니까 이러면 안되니까”라고 뉘우쳤다. 신동엽은 “아내와 함께 상의하세요. 그래야 존중받는 느낌이 들죠”라고 조언했다. 이어 사연자는 “여기까지 나오게 해서 미안해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연자는 “오빠 나이도 있고 애들도 두 명인데 이제 꾸준히 일하고 돈 모아야 해요. 나는 오빠밖에 없어요. 얘기 많이 해줘요. 뭐든지”라고 애원했다. 남편은 “한 번 더 생각하고 부드럽게 얘기할게. 타협점을 찾아가는 남자로 바뀔게”라며 “요로법도 끊을 게”라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의 사연은 안녕하세요 10년 역사상 역대 최다 득표인 183표를 기록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