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4504 1072019071653764504 05 0506003 6.0.1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주가 상승 이강인, 레반테+오사수나+독일 3팀에서 관심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스페인뿐아니라 독일에서도 주시하고 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을 마치고 한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이강인은 발렌시아로 복귀했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 간헐적인 기회를 받았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을 측면에 기용하는 등 변화된 실험을 했다. 일단 무사히 1군에 데뷔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지난 시즌보다 많은 기회가 주어질지는 알 수 없다. 임대 선수였던 데니스 체리셰프가 완전 이적했다. 이강인과 자리가 겹치는 선수다. 시즌 전이기 때문에 "가서 상황을 봐야 한다"는 이강인의 말처럼 주전 경쟁은 당연히 진행 중이다. 상황이 마냥 낙관적이라 볼 수 없지만 훈련 결과, 경기 결과와 내용에 따라 이강인이 당연히 주전이 될 수 있다.

가장 먼저 관심을 가진 팀은 레반테다. 레반테는 여전히 이강인을 주시하고 있고, 레반테 외에도 4개 팀이 이강인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스페인 스포츠 저널리스트 훌리오 인사는 16일(한국 시간) 자신의 SNS에 "이강인은 레반테 외에도 오사수나가 관심을 갖고 있고, 독일 리그 3개 팀의 오퍼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독일은 더 많은 액수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오퍼'가 이적인지 임대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이적료, 혹은 임대료에서 독일 팀이 더 높은 액수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는 U-20 월드컵 활약으로 보인다. 이강인은 U-20 월드컵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면서 주가를 높였다. 2골 4도움으로 맹활약해 골든볼을 품에 안았다.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활약을 인정받아 준우승 팀에서 골든볼을 받은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출국 전 주전 경쟁에 대해 "아직 모르며 가서 상황을 봐야 한다. 일단은 발렌시아로 간다"고 밝힌 바 있다. 발렌시아에 집중한 뒤 상황을 살펴보고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