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66656 0512019071653766656 02 0213007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238109000 1563238120000 popular

"미쓰비시, 강제동원 피해자 교섭요청 또 묵살…매각명령 신청"

글자크기

소송 대리인단 등 "미쓰비시 일본 정부 뒤 숨어"

뉴스1

29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방변호사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광주전남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전범기업 대상 1차 집단소송 기자회견에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광주전남지부와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관계자, 소송에 참여한 원고들이 회견문 낭독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2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강제동원 피해 손해배상소송 대리인단과 시민단체는 16일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에 대한 매각명령 신청을 접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 손해배상소송 대리인단과 히로시마 징용공 강제동원 피해 손해배상소송 대리인단, 민족문제연구소,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21일 미쓰비시 측에 한국 대법원의 확정 판결에 따른 이행 및 강제동원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위한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며 "이는 지난 1월18일과 2월15일에 이은 세번째 교섭 요청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청서에서 '7월15일까지 미쓰비시측이 배상 협의에 응하지 않을 경우 압류 자산 매각을 통한 현금화 등 후속조치에 들어갈 수밖에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지만 미쓰비시 측은 아무런 의사전달도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오랜 시간 계속된 소송에서 패소했지만 미쓰비시측은 일본 정부의 뒤에 숨어서 우리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한일관계의 발전을 위해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고자 했던 노력이 거듭 무산된데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미쓰비시 측이 책임을 회피하는 사이 강제징용 소송 원고 3명이 고령으로 유명을 달리했고, 다른 원고들도 병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90세를 넘은 원고들로서는 법이 정한 절차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판결 확정 이후 반 년이 넘도록 협의요청을 지속하면서 집행을 늦추었으나 결국 마지막 시한까지 미쓰비시중공업은 최소한의 유감표명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끝으로 "이에 우리는 조속한 시일 내에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에 대한 매각명령신청을 접수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junw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