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74524 0182019071653774524 01 0104001 6.0.10-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popular

나경원 "文 대통령, 대일 강경발언 자제해야…日 `꽃놀이패` 우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대(對)일본 강경 발언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과 같이 직접 대일 강경 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정신승리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오히려 사태 해결은 요원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마련하고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만큼은 최대한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수출규제 조치를 두고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 등 수위 높은 표현으로 일본을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직접 강대강 대치로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 '꽃놀이패'가 될 수 있다"라며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 또는 각 부처라인에 전적으로 맡기고 대통령께서는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발언했다.

이어 그는 정부가 맞대응 대신 외교적 해법 마련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여러가지 방법을 내놓고 있지만 사실상 WTO(세계무역기구) 제소도 기간이나 결과가 상당히 오래 걸릴 수 있다"라며 "그 사이 우리 기업의 경쟁력은 무너질 수 있다. 지금 일부 조사에 의하면 우리의 수출 피해가 일본과 비교해 270배에 달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 사건은 결국 외교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에서 시작됐다.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소재부품, 장비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했는데 그러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산업경쟁력 강화"라고 꼽으면서 정부의 경제정책 전환을 재차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가 돈을 쏟아붓는다고 해서 기술이 저절로 개발되지 않는다.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국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 중심으로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여당이 전혀 변화가 없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국 유정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