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794150 0372019071753794150 07 0703001 6.0.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천둥의 神 귀환"…'토르4' 제작 착수, 크리스 헴스워스 복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틸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천둥의 신’ 토르가 돌아온다.

16일(현지시간) 각 해외매체들은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토르’의 네 번째 시리즈 제작에 착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도 함께 컴백하며, ‘토르’의 세 번째 시리즈인 ‘토르: 라그나로크’(2017)의 연출을 맡았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다시 한 번 속편을 이끌게 됐다.

앞서 지난 2011년 개봉한 ‘토르: 천둥의 신’은 케네스 브래너 감독이, 2013년 개봉한 ‘토르: 다크 월드’는 앨런 테일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현재까지 ‘토르4’가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뒷이야기를 담을지 혹은 또 다른 이야기를 펼쳐나갈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토르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충격적인 모습을 내비췄기에 이번 ‘토르4’에서는 또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어벤져스: 엔드게임’ 말미에서 앞으로의 시리즈에 대한 변화까지 예고했기에 과연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페이즈3가 끝이 난 시점에서 페이즈4의 토르가 어떤 이야기를 펼쳐낼지도 기대 포인트.

헤럴드경제

사진=영화 '토르: 라그나로크' 스틸


최근 영화 ‘아리카’(제작 워너브라더스)의 연출을 준비 중이었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오랜 시간동안 공을 들여 ‘토르4’를 준비해왔다는 전언. 특히 ‘아리카’의 연출을 ‘토르4’로 마친 뒤로 미룬 만큼 이번 작품에 임하는 태도도 남다르다.

‘토르4’가 어떤 흥행 기록을 세울지도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전작인 ‘토르: 라그나로크’는 전 세계에서 8억 5400만 달러(한화 약 1조 79억 7620만 원)의 흥행수익을 올렸고, 국내에서만 약 48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또한 ‘토르: 천둥의 신’과 ‘토르: 다크 월드’는 전 세계에서 약 11억 달러(한화 1조 2천억 원)의 수익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2일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페이즈3가 끝이 나고 페이즈4에 대한 기대가 한 없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토르’의 흥행 지수 또한 더욱 높아질 수 있다는 예측이다.

한편,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페이즈4를 여는 작품은 스칼렛 요한슨이 연기하는 블랙위도우의 솔로 무비인 ‘블랙 위도우’다. 2020년 5월 1일 북미 개봉을 예정하고 있으며, 안젤리나 졸리가 출연하는 ‘이터널즈’가 그 뒤를 이어 2020년 11월 6일 북미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