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3730 0032019071753813730 05 0506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 월드컵 2차예선 북한·레바논·투르크·스리랑카와 한조

글자크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조 추첨서 H조에 편성

연합뉴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식
[촬영=이동칠]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축구 태극전사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진출 티켓을 놓고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맞붙게 됐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에서 네 팀과 같은 H조에 편성됐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FIFA 랭킹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5개 팀씩 8개조로 나눠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진행한다.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8경기씩 치르며 각 조 1위 8개국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4개국 등 총 12개국이 월드컵 최종예선에 오른다.

이날 조 추첨식에서는 올해 6월 14월 발표된 FIFA 랭킹을 기준으로 한국은 톱시드인 1번 포트에 배정됐고, 조 추첨식에는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이 참석했다.

하지만 2번 포트 국가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과는 2차 예선 대결이 불발됐다.

벤투호는 애초 3월 26일 친선경기를 벌일 예정이었지만 베트남 대표팀의 일정 때문에 맞대결이 무산됐고, 올해 1월 AFC 아시안컵 때도 나란히 8강에서 탈락해 맞붙지 않았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