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6341 0512019071753816341 06 06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살림남2' 김승현X수빈, 소통 부재가 일으킨 오해+갈등(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이 딸 수빈을 오해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딸 수빈의 문제로 다투는 김승현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승현의 가족들은 딸 수빈의 염색 머리와 피어싱, 문신에 대해 신경 쓰고 있었다. 김승현은 수빈이 장학금을 받은 것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것도 모르고 있는 상태였다. 수빈은 연락을 잘 받지 않는 김승현에 말할 수도 없었고, 자신에 대해 너무 무신경한 김승현에 서운한 상태였다.

김승현은 수빈을 믿고 있기 때문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자신만 신경 쓰는 수빈이의 생활에 언성을 높였다. 결국 김승현의 어머니는 김승현의 아픈 상처까지 끄집어내며 갈등을 심화시켰다. 김승현의 부모님은 수빈에게 연락도 하며 수빈의 일에 직접 신경 쓰라고 충고했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수빈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은 기특하지만 지금은 학업에 집중했으면 좋겠다며 수빈을 걱정했다.

김승현은 수빈의 방에서 나온 라이터에 걱정이 심해졌다. 김승현과 김승현의 어머니는 돌아온 수빈에 잔소리를 퍼부었다. 수빈은 허락 없이 방을 뒤진 것에 분노했다. 김승현 어머니는 결국 수빈의 어머니 이야기를 꺼냈고, 결국 수빈은 잘못도 하지 않았는데 듣는 소리에 눈물을 흘렸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수빈이의 상처와 아내의 입장을 이해한다며 섣불리 나설 수 없다며 가만히 듣기만 했다.

결국 수빈은 늦은 귀가와 라이터가 모두 하나 더 늘어난 고깃집 아르바이트 때문이라고 이야기했다. 수빈이는 아르바이트를 여러 개 하는 것에 대해 반대할까 솔직하게 이야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승현은 수빈이의 퇴근 시간에 맞춰 데리러 가 대화를 시도했다. 수빈이는 할아버지와 할머니께서 힘들게 번 돈을 받아 쓸 수 없다며 등록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털어놨다. 수빈은 김승현보다도 속 깊은 모습으로 치아 건강이 나빠진 김승현의 아버지까지 걱정했다. 수빈의 속 이야기에 김승현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김승현은 월급 받으면 빨간 속옷이라도 사달라며 농담 해 분위기를 풀었다.

한편, KBS 2TV ' 살림하는 남자들2'는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